세계일보

검색

경찰, 학동 참사 관련 현대산업개발 임원 구속영장 신청

입력 : 2022-01-13 16:50:16 수정 : 2022-01-13 16:49: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화정아이파크 시행사 대표로 간 당시 본부장에게 입찰 관련 결재
경찰 "결재권자 상대로 관여 여부 확인 예정…입건·소환 계획은 없어"
광주 서구 화정동 아이파크 외벽 붕괴사고로 작업자 6명이 실종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은 지난 12일 서울 용산구 HDC현대산업개발 본사 모습. 뉴스1

경찰이 광주 학동 참사 관련 HDC현대산업개발 임원에 대해 입찰방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현대산업개발은 최근 광주 서구 아이파크 신축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또다시 붕괴사고를 냈는데, 학동 철거 업체 선정 입찰 관련 결재를 광주 서구 아이파크 시행사 대표가 현산 영업본부장 재임 시절에 한 것으로 드러났다.

광주경찰청 수사본부(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13일 광주 동구 학동 철거건물 붕괴 참사 계약 비위와 관련 현대산업개발 임원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지난해 6월 9일 광주 동구 학동4구역에서 철거 중인 건물이 붕괴해 시내버스를 덮치는 사고가 발생, 17명(사망 9명·부상 8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A씨는 당시 위법한 철거행위를 한 철거업체 선정에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주상복합아파트 붕괴 사고 사흘째인 13일 구조대원들이 수색 작업을 위해 건물로 진입하고 있다. 연합뉴스

구체적으로는 입찰을 통해 업체를 선정해야 함에도, 제한 경쟁 형식을 빌려 이미 내정한 업체를 철거업체로 선정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철거업체 선정 입찰 관련 결재를 권순호 전 현산 대표와 A 전 본부장이 한 것으로 드러나, 경찰은 이들도 입찰 방해 혐의에 관여했는지 사실관계를 별도로 확인할 예정이다.

특히 A 전 본부장은 학동 참사 이후인 지난해 12월에 이번에 붕괴사고를 낸 광주 서구 현산아이파크 사업의 시행사인 HDC아이앤콘스 대표로 인사 이동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와 별도로 경찰은 추가 수사를 진행, 업체선정에 관여한 조합 관계자들 대한 추가 신병 처리도 검토할 것으로 관측된다.

경찰은 업체선정에 관여한 브로커 등을 이미 구속 송치해 이들은 재판을 받고 있으며, 조합 관계자 등 업체선정에 관여한 이들도 입건해 조사 중이다.

지난 12일 서울 용산구 HDC현대산업개발 본사 모습. 뉴스1

한편 현대산업개발은 학동 참사가 발생한 지 7개월 만에 광주 서구에서 신축 중인 아파트 구조물이 붕괴하는 사고를 내 거센 비판에 직면해 있다.

지난 11일 오후 3시 46분께 광주 서구 현대산업개발 아이파크 신축 아파트 공사 현장에서 콘크리트를 타설하던 중 23~38층 일부 구조물이 붕괴해 무너지는 사고가 나 작업자 1명이 경상을 입었고, 작업자 6명이 실종된 상태다.

그러나 이번 현대산업개발 임원에 대한 신병 처리는 경찰이 서구 붕괴사고 발생 이전부터 계획하던 것으로 새로운 사고 발생과는 무관한 조치로 확인됐다.

광주경찰청 관계자는 "현산 임원에 대한 신병 처리는 지난해 말부터 준비하던 것이다"며 "서구에서 발생한 붕괴사고와는 이번 사건 수사와는 전혀 관계가 없다"고 설명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