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DL이앤씨 “층간소음 땐 주의·경고 자동 알림”

입력 : 2022-01-14 01:00:00 수정 : 2022-01-13 20:38: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분쟁예방 ‘층간소음 알리미’ 상용화 나서

DL이앤씨가 층간소음으로 인한 분쟁 예방을 위해 ‘층간소음 알리미’ 상용화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층간소음 분쟁을 중재하는 한국환경공단 층간소음 이웃사이센터가 접수한 2020년 층간소음 관련 상담전화 건수는 4만2000여 건으로 전년 대비 60%가량 늘었고, 지난해 3분기까지만 3만4000여 건에 이르렀다. 하지만 층간소음 발생 여부를 객관적으로 입증하기 어렵고 즉각적인 현장 조사도 쉽지 않아 분쟁 해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DL이앤씨는 층간소음을 유발한 입주민에게 층간소음 발생을 알리고 객관적인 데이터를 제공할 수 있는 층간소음 알리미 기술을 개발했다. 거실과 가구 내 벽면에 설치된 센서를 통해 일정 수준 이상의 진동이 감지되면 월패드와 모바일 기기로 자동으로 알림을 보내준다.

환경부 공동주택 층간소음 기준인 40㏈ 이상의 소음이 발생하면 ‘주의’ 알림이 울리며, 1분 평균 43㏈ 이상의 소음이 발생하면 ‘경고’ 알림이 울린다.(그림) 이를 통해 입주민 스스로 층간소음을 저감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

DL이앤씨가 개발한 층감소음 알리미 센서는 사람의 발걸음이나 뛰는 소리에서 발생하는 중량 충격음과 의자 끄는 소리, 물건이 떨어지면서 나는 경량 충격음을 모두 감지할 수 있다. 센서를 바닥이나 천장에 설치하는 것이 아니라 벽면에 부착하는 방식으로 설치나 유지·보수 측면에서도 유리하다. 또한 층간소음 알리미는 각각 가구 월패드와 스마트홈 애플리케이션과 연동되어 층간소음과 관련된 다양한 데이터를 제공한다. 전 가구에서 동시에 진동이 계측될 경우 지진을 감지하는 지진 알림 시스템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DL이앤씨 관계자는 “앞으로도 소음으로 인한 스트레스 없이 쾌적한 주거 환경을 누릴 수 있도록 다양한 소음 저감 기술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