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단독] 경찰, ‘광주 붕괴사고’ 공사 민원·인허가 자료 확보 나서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1-13 15:23:51 수정 : 2022-01-13 19:51: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3일 오후 광주 서구 신축아파트 붕괴사고 현장에 눈이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은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와 관련해 지자체에 접수된 민원 320여건과 인허가 자료 확보에 나선 것으로 확인됐다. 

 

13일 세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사고를 수사 중인 광주경찰청 수사본부는 전날 광주 서구 산하 관련 부서에 화정아이파크 공사 관련 민원접수 내역과 인허가 자료 등 제출을 요청했다. 

 

서구는 현재 각 과별로 접수·처리된 민원 내역과 함께 인허가 자료를 준비 중인 상태다. 서구 관계자는 “경찰이 공사 민원이 접수된 개별 과로 자료 제출을 요청해 현재 작업 중”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서구로부터 일단 해당 자료를 제출받아 사고 원인 분석에 활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광주청 관계자는 “자료를 제출받는 대로 붕괴 사고에 영향을 미쳤을 수 있는 요인을 확인하는 데 이용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광주시에 따르면 2019년 5월 아파트 착공 이후 접수된 화정아이파크 신축 공사 관련 민원은 총 324건으로 집계된 상태다. 대부분 소음과 비산 먼지에 대한 민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 서구가 행정처분을 내린 건은 총 27건이었다. 과태료를 부과한 건은 14건으로 총 2260만원이 납부됐다.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주상복합아파트 붕괴 사고 사흘째를 맞은 13일 수색견과 구조대원들이 실종자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일각에서는 접수된 민원 대비 지자체의 행정처분이 적은 점을 들어 서구가 민원 대응에 소극적이었던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는 상황이다. 경찰이 민원 내역과 함께 인허가 자료 또한 확보에 나선 만큼 추후 서구의 민원 조치나 인허가 중 위법한 부분에 대해서도 살펴볼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경찰은 전날 화정아이파크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철근 콘크리트 공사를 하청받아 시공한 업체 3곳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이들 업체는 철근 콘크리트를 직접 시공한 업체와 장비·자재를 공급한 업체 등인 것으로 전해졌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