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지지율 쇼크’ 심상정 달랜(?) 허경영 “낙담 말길. 장관 임명권 주겠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1-13 15:00:46 수정 : 2022-01-13 16:20: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허경영. 허경영 페이스북 캡처

 

국가혁명당 허경영 대선 후보가 돌연 모든 일정을 중단한 정의당 심상정 후보에게 위로의 말을 건넸다.

 

허 후보는 13일 오후 페이스북에 “허경영 대통령 당선 시 심상정 후보님도 득표수 비례 명예 부통령으로서 장관 임명권 드립니다. 낙담하지 마세요”라고 적었다.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 국회사진기자단

 

앞서 심 후보는 전날 오후 선대위 공보단에 돌연 모든 일정을 중단하겠다고 일방 통보했다.

 

갑작스러운 일정 중단을 놓고 일각에서는 ‘지지율 쇼크’ 때문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한길리서치가 쿠키뉴스 의뢰로 지난 8∼10일 전국 18세 이상 1014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이날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심 후보는 지지율 2.2%로 대선 본선 돌입 후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허경영 후보(3.2%)보다도 1.0%포인트 낮은 수치로, 2017년 19대 대선에서의 득표율(6.17%)과 비교하면 약 3분의 1 수준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