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軍 장병 조롱’ 위문편지에 화난 목동 학원 원장 “OO여고 학생 전부 퇴원”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1-13 14:43:56 수정 : 2022-01-13 14:43: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최근 한 고등학교에서 국군장병에게 보내는 위문편지에 조롱하는 글을 써 논란이 된 것에 대해 목동의 한 대형 학원 원장이 해당 학교 학생들을 “퇴원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12일 서울 목동 학원 원장 A씨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최근 논란이 된 위문편지 사진을 공유하며 “목동 진명여고 수준 잘 봤다”며 “앞으로 절대 진명여고 학생은 가르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재원하고 있는 진명여고 학생들도 내일 전부 퇴원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른 학교의 위문편지를 공개하고 “나라를 위해 귀한 시간과 몸과 마음을 희생한 국군 장병들을 위문해준 한 여고 학생들께 깊은 사의를 표한다”며 “이런 인성을 가진 학생들이 있는 학교가 명문이다”라고 언급했다.

 

이같은 글이 올라오자 네티즌들은 “위문편지 하나로 퇴원한다는 게 말이 되나”, “그 학생 잘못인데 피해는 다른 사람이 보니 이건 좀 너무하다”, “학생들이 무슨 죄가 있나” 등의 반응을 나타내는 한편 “맘카페에 다 알려졌다는데 걱정된다”라는 의견을 나타내기도 했다.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국군장병을 조롱하는 듯한 내용이 담긴 편지가 공개돼 논란이 일었다. 

 

해당 편지에는 ‘군 생활 힘드신가요. 그래도 열심히 사세요’, ‘앞으로 인생에 시련이 많을 건데 이 정도는 이겨줘야 사나이가 아닐까요’, ‘저도 이제 고2이라 죽겠는데 이딴 행사 참여하고 있으니깐 열심히 하세요’ ‘추운데 눈 오면 열심히 치우세요’ 등의 내용이 적혀 있었다.

 

논란이 일자 학교 측은 공식 입장문을 내고 “본교의 위문편지 쓰기 행사와 관련하여 물의가 발생한 것에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향후 어떠한 행사에서도 국군 장병에 대한 감사와 통일 안보의 중요성 인식이라는 본래의 취지와 목적이 훼손되지 않도록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겠다”는 뜻을 밝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