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보톡스의 아버지’ 앨런 스콧 사망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1-13 11:08:40 수정 : 2022-01-13 11:08: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앨런 스콧 박사. 세계소아안과사시학회(WSPOS) 홈페이지 캡처

‘보톡스의 아버지’로 불리는 미국 앨런 스콧 박사가 사망했다. 향년 89세.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12일(현지시간) 스콧 박사가 지난달 16일 캘리포니아주 그린브래 병원에서 패혈증 합병증으로 숨졌다고 전했다. 

 

1932년 캘리포니아 태어난 그는 안과를 전공해 신경조직을 파괴하는 보톨리눔 독소를 연구했다. 청산가리보다 100배 이상 치명적인 이 독소가 사시에 효과적일 것이란 판단 때문이었다. 1978년 망막 박리 수술 후 사시가 된 환자의 눈 주변 근육에 보톨리눔 독소를 주사해 치료에 성공했다. 이후 그는 이 독소를 바탕으로 치료용 약물 개발을 본격화했다. 이 과정에서 제약사의 지원을 받지 못해 집을 담보로 자금을 마련하기도 했다.

 

스콧 박사는 1989년 미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았지만, 약물 제조에서 손을 떼고 1991년 제조권을 미국 제약사 알레그랜에 매각했다. 당시 스콧 박사가 받은 금액은 공개되지 않았다. 

 

제조권을 사들인 알레그랜은 당초 ‘오큘리넘’이었던 이 약품의 상표명을 보톡스로 고쳤다. 

 

보톡스는 주름살 제거 등 미용 성형에 효과가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세계적인 인기를 끌게 됐다. 지난해 1∼9월 보톡스의 전 세계 판매량은 33억 달러(약 3조9000억원)에 달한다.

 

스콧 박사는 생전 인터뷰에서 제조권 매각 결정에 대해 “집을 사고, 자녀의 학비도 마련한데다가 내가 개발한 약품의 효과가 뛰어나다는 사실도 확인했으니 만족한다”고 설명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