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경덕 "中환구시보 김치 조롱, 잘 나가니 불편한가"

입력 : 2022-01-13 10:45:10 수정 : 2022-01-13 10:45: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의 김치 관련 보도를 비판했다.

 

서 교수는 지난 12일 자신의 SNS를 통해 "9일 환구시보는 랴오닝사회과학원의 한 수석연구원 발언을 인용해 '중국인들의 눈에는 단순한 반찬인 김치가, 한국인들의 눈에만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발명품'이라며 조롱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그런데 왜 '단순한 반찬'을 중국은 빼앗으려 할까"라며 "한국인들은 최소 다른 나라의 가장 중요한 발명품을 훔치려 들지 않는다. 이 점이 바로 한국인과 중국인의 가장 큰 차이"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환구시보 기사는 며칠전 한국의 많은 매체들이 보도한 '한국 김치의 수출이 지난해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는 내용을 보도하면서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한국산 김치 수요 증가와 중국산 김치의 위생 문제가 맞물린 결과'라고 분석한 것에 대한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것"이라고 주장했다.

 

여기서 얘기한 '위생 문제'는 지난해 3월 큰 논란이 됐던, 한 중국 남성이 옷을 벗고 수조에 들어가 배추를 절이는 '알몸 김치' 동영상을 지칭한 것이라는 설명이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서울=뉴시스

서 교수는 "특히 이 매체는 '지금껏 한중 양국이 김치 문제로 대립한 적이 수차례 있었다'며 그 대표적 사례로 제가 2020년 12월 중국 바이두 백과사전에 김치의 기원을 정의하는 대목에서 '한국 김치는 중국에서 유래됐다'는 부분을 지적, 항의한 사건을 꼽았다"고 언급했다.

 

그는 "그때 상황을 정확히 말하겠다. 바이두 백과사전에 '한국 김치는 중국에서 유래됐다'는 왜곡된 문장을 올바르게 수정하고자 항의 메일과 김치 관련 자료집을 보냈고 그후 몇 시간 뒤 이 문장은 사라지게 됐다"며 "하지만 또 몇 시간 뒤 '김치가 삼국시대 중국에서 유래됐다'라는 또 다른 왜곡된 문장을 삽입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후 현재까지 김치에 대한 정보를 누리꾼들이 수정하거나 추가할 수 없도록 잠금장치로 막아놨다"며 "이는 역사적, 문화적 근거를 갖고 논리적인 반박을 하니 제대로 된 대응은 못하고 회피한 것으로 그야말로 자신감이 결여된 조치"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런 상황은 환구시보에서 절대 기사화하지 않는다. 바이두의 조치가 창피하기 했나 보다"며 "환구시보는 향후 김치에 관련한 보도를 할 땐 감정적인 기사를 쓰지 말고 부디 김치의 역사적 팩트와 문화적 팩트를 정확히 조사한 후 기사화 하길 바라겠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