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울진 한울원전 5호기 발전 자동 정지… “방사선 평상 시 수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1-13 10:00:00 수정 : 2022-01-13 10:08: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원안위, 원인 조사 착수
한울원전 5호기 전경. 한울원자력본부 제공

13일 오전 1시 26분쯤 경북 울진 한울원전 5호기 원자로에서 냉각재펌프 1대가 정지돼 발전이 자동으로 정지됐다.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 한울원자력본부에 따르면 한울원전 5호기(가압경수로형∙100만kW급) 발전소는 현재 안전 정지 상태를 유지하고 있고 이번 정지에 따른 외부 방사능 누출은 없었다.

 

원자로 냉각재 펌프는 발전소 운전 중 노심에서 생성된 열을 제거할 수 있도록 강제순환유량을 제공하는 펌프다.

 

이에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는 이날 한수원으로부터 한울 5호기 원자로가 자동정지됐다는 보고를 받고 현장에 설치된 지역 사무소를 통해 초기 상황을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원안위는 “한울 5호기 내 일부 비안전모선(원전 비안전등급 기기에 전원을 공급하는 모선)의 전원 공급 차단기가 개방돼 원자로 냉각재펌프 4대 중 1대가 멈췄다”며 “이에 따라 원자로가 자동 정지 됐다”고 설명했다. 

 

원안위는 “발전소 내 방사선 준위는 평상 시 수준을 유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강조했다.

 

한울 5호기는 지난해 7월 원안위가 재가동(임계)를 허용한 이후 정상 운영 중이였다. 

 

한편 원안위는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 전문가로 구성된 사건조사단을 현장에 긴급 파견, 원자로 냉각재 펌프 정지 상세 원인 등을 조사하고 한수원의 재발 방지 대책을 검토할 방침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