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종인 만난 박용진 "윤·안 단일화 안 될 거라 보더라"

관련이슈 대선

입력 : 2022-01-13 09:40:21 수정 : 2022-01-13 09:40: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재명 지원 요청에 딱 떨어지게 말씀 안 해"
"다시 윤석열 돕는 일 없도록…이심전심 노력"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3일 김종인 전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의 전날 회동과 관련, "어쨌든 김 전 위원장이 윤석열 후보를 다시 도우러 가는 일은 없어야 하고 없도록 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이심전심 민주당 안에서 많은 분들이 아마 그런 노력들을 하실 거라고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박 의원은 전날 김 전 위원장의 종로 사무실을 찾아가 면담을 가졌다. 김 전 위원장이 선대위 개편을 놓고 윤 후보와 정면충돌한 끝에 결별한 지 일주일 만에 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인 박 의원과 접촉한 것을 놓고 설왕설래가 이어졌다.

 

이와 관련, 박 의원은 "당연히 대선 국면에 두 정치인이 만났는데 대선 얘기가 제일 많았다"며 "사실 국민의힘에 (김 전 위원장이) 가신다고 그래서 제일 걱정했던 게 저 아수라장에서 오히려 험한 꼴 당하시는 거 아닐까 하는 걱정이었는데 아니나 다를까 그렇게 돼서 좀 위로차 갔다"고 밝혔다.

 

이어 "(야권 후보) 단일화에 대해서 내가 이제 걱정스러운 말씀을 드렸더니 아마 안 될 거라고 자기는 본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최근 급부상한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 윤석열 후보의 보수야권 후보 단일화의 성사 가능성을 김 전 위원장이 낮게 점치더라는 전언인 셈이다.

 

박 의원은 또 "어쨌든 선거 과정에서 이재명 후보에 대한 간접 지원, 조언 이런 것들을 부탁드렸다"며 "그걸 민주당이 계속해서 노력해야 할 측면"이라고 했다.

 

지원 요청에 대한 김 전 위원장의 반응에 대해선 "뭐 딱 떨어지게 무슨 말씀을 하신 거는 없다"면서도 "민주당이 국민의힘 쪽으로 여러 중도의 힘이라든지 지지의 힘이 뭉치지 않도록 하는 것과 이재명 후보에 대한 지지와 우호적 분위기를 만들어내는 과정에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에 대한 민주당의 여러 가지 역할들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야권 내홍이 수습된 후 이재명 후보가 윤 후보에게 지지율에서 밀리는 데 대해선 "선거에 본격적으로 돌입하고 나서도 아마 이런 여론조사는 계속 등락을 거듭할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며 "지금 국면은 민주당의 지지층은 거의 다 결집했고, 그동안 우리가 이기는 것처럼 보였던 이유는 국민의힘 지지층이 흩어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윤석열 후보에 대한 실망, 불안감 때문에 결집을 해내지 못해서 생겨나는 거였다"며 "이런저런 이유로 결집을 이뤄낸다면 어쨌든 아마 두 후보가 비등비등하게 한 2~3% 차이로 갈 거고 승부도 그 안에서 날 거라는 건 이미 다들 알고 있었던 것 아니겠느냐"고 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