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남도, 귀농 귀어 정착에 883억원 지원… 역대 최다

입력 : 2022-01-14 01:00:00 수정 : 2022-01-13 09:17: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남도는 청년층의 농업 창업을 촉진하고 귀농어 귀촌인의 안정적 정착(사진)을 돕기 위해 올해 883억원을 투입해 전남형 귀농어귀촌 유치정책을 시행한다.

 

12일 전남도에 따르면 추진 사업은 귀농귀촌 유치 지원을 비롯 전남에서 살아보기 지원, 귀농창업자금·주택자금 지원, 귀어인의 집 조성 등 11건이다. 귀농귀촌 유치 지원사업은 귀농귀촌 유치 활동과 함께 정착 지원의 기틀을 마련하는 사업이다.

 

농촌 이주 희망 도시민에게 임시 주거공간을 마련해주고 농촌 정보를 제공하는 프로그램 운영 등에 62억원을 투입한다. ‘전남에서 살아보기’ 사업은 예비(초보) 귀농어귀촌인의 농어촌 문화 이해와 지역 정착을 돕고, 마을 주민 스스로 유치 활동을 추진하는 프로그램으로 2억원을 지원한다.

 

귀농인이 가장 많이 선호하는 귀농 창업자금·주택자금 융자지원 사업은 도시민이 안정적으로 농어촌에 정착하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농지 구입 등 창업자금은 최대 3억원, 주택구입자금은 7500만원까지를 연이율 2%로 5년 거치 10년 원금 균등 분할상환의 조건으로 지원한다. 

 

귀어인의 집 조성 시범사업에는 5000만원을 투입한다. 귀어귀촌 희망자가 어업·양식업 등을 배우고 어촌을 체험한 후 귀어하도록, 임시거처를 조성해 안정적 어촌 정착을 유도한다. 귀농산어촌 박람회 개최, 어울림 마을 조성, 어울림 대회 등 귀농산어촌 유치 활동과 지역민과의 화합을 위한 프로그램에도 10억원을 지원한다.

 

전남도 관계자는 “매년 4만여 귀농어귀촌인이 전남으로 오고 있다”며 “보다 체계적이고 실효성 있는 귀농어귀촌 유치지원정책에 올해는 역대 최다사업비를 투입해 이들이 안정적으로 전남에 정착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