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송영길 “文 정부가 이재명 탄압” VS 윤건영 “宋 본인도 실수라 생각할 것”

입력 : 2022-01-13 09:06:50 수정 : 2022-01-13 13:46: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 후보가 다시 흐름 탔다고 생각하지는 않아”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3일 송영길 대표가 ‘문재인 정부가 이재명 후보를 탄압했다’는 발언에 대해 “송 대표도 실수했다고 본인 스스로 생각하지 않을까 싶다”고 에둘러 비판했다.

 

문재인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출신으로 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윤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솔직히 말하면 별로 드리고 싶은 말씀이 없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윤 의원은 “어제 이 후보가 입장을 정리한 것 같다. ‘송 대표가 과한 것 같다’고 말씀하신 것 같다”고도 했다.

 

다만 친문 세력 간 갈등으로 비화될 수 있다는 지적에는 “그렇게 될 것으로 보지 않는다”며 “국민의힘이 권력투쟁 씨앗이 여전한데 임시방편으로 처방한 것과 (송 대표가) 실수한 건 차원이 다르지 않느냐”고 반박했다.

 

이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 제보자인 이모씨가 전날 숨진 채 발견된 데 대해서는 “한 인생의 마지막 순간까지 정치적으로 해석하고 공격하는 소재로 사용해서는 안 된다”며 “국민의힘은 근거 없는 흑색선전과 모략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선제타격론’에 대해서는 “한반도는 화약고와 같은데 그런 화약고에 불을 던지는 행위”라며 “몰라도 너무 모른다. 선제타격은 군사적으로도 대단히 위험한 개념”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군사전문가가 선제타격을 이야기하는 건 당연하고 온당하지만 제1야당 대선 후보가 선제타격을 이야기하는 건 전혀 차원이 다른 문제, 하늘과 땅 차이 문제”라며 “백해무익한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멸공 릴레이’에 대해서는 “재벌회장 일탈행위에 대해서는 말하고 싶지 않지만 한 가지 말하고 싶은 건 윤 후보의 가벼움”이라며 “최소한 대선 후보라면 무게감이 있지 않느냐. 깃털처럼 가볍다. 초등학교 반장선거도 이러진 않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최근 지지율 추이에 대해서는 “일종의 조정국면인 것 같다. 1강 2중으로 갈 거냐, 2강 1약으로 갈 거냐 갈림길 같다”며 “윤 후보가 다시 흐름을 탔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