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석열, 이번엔 '세 줄 공약'… 방역패스·9시 영업제한·미성년자 백신접종 겨냥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대선

입력 : 2022-01-12 07:00:00 수정 : 2022-01-12 10:37: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1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간호협회를 방문해 가진 코로나위기대응 간호사 간담회에서 레벨D방호복을 입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성범죄 처벌 강화·무고죄 처벌 강화”, “여성가족부 폐지”, “병사 봉급 월 200만원” 등 한 줄 공약을 내걸던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이번에는 ‘세 줄 공약’으로 문재인정부 코로나19 방역 정책을 비판하고 나섰다.

 

윤 후보는 11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비과학적 방역 패스 철회, 9시 영업제한 철회, 아동·청소년 강제적 백신 접종 반대”라고 썼다. 윤 후보는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실내공기 과학적 방역관리 방안과 대안 모색 토론회’에서 방역 패스에 대해 “취지는 이해 못 할 바가 아니지만 비과학적이고 무리한 측면이 많다”고 비판한 바 있는데 이를 짧게 요약, 자신의 메시지로 풀어낸 셈이다.

 

윤 후보의 이러한 SNS 활용을 두고 젊은층을 겨냥, 자세한 설명 대신 주장을 담은 선거운동이란 분석이 나온다. 윤 후보는 지난 6일부터 9일까지는 여가부 폐지 등 '한 줄 공약'을 내기도 했다. 

 

이준석 대표는 이날 KBS 라디오에 출연, 여가부 폐지 등 한 줄 공약에 대한 질문을 받자 “젊은 세대는 이미 자세한 내용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구체적인 사안과 대안들을 알고 있는 상황에서 윤 후보가 일곱 글자만 이야기해도 어떤 방향인지를 구체적으로 알고 있다”며 “그래서 표심에 반응이 있다”고도 덧붙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