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안철수 “기득권 국민의힘도 개혁 대상”

, 대선

입력 : 2022-01-12 06:00:00 수정 : 2022-01-11 21:27: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제가 정권교체하겠다” 완주 재확인
공동정부론엔 “깨진 선례 있지 않나”
분권형 대통령제로 개헌 필요성 언급
“병사 월급 200만원은 쌍 포퓰리즘”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1일 “단일화에 관심이 없다. 제가 대통령이 되고 정권교체를 하겠다”며 완주 의지를 재확인했다.

안 후보는 이날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초청토론회에서 “누가 더 정권교체를 위한 확장성 있는 후보인지 국민께서 판단하고 선택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안 후보는 국민의힘과의 ‘공동정부론’에 대해 “대통령제에서 제대로 작동하지 못하고, 결국 약속도 지키지 못해 깨진 선례를 봐왔지 않나”라며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오히려 확장성이 있는 후보가 국민의 선택을 받아 정권교체를 하고 그 내각을 국민통합 내각으로 만드는 것이 옳은 방향”이라며 집권 의지를 거듭 밝혔다.

안 후보는 거대 양당에 견제구를 날리며 차별화를 꾀하기도 했다. 안 후보는 “야당도 개혁해야 한다”며 “우리나라 기득권의 반을 민주당이 가지고 있고, 나머지 반을 국민의힘이 갖고 있다. 개혁의 핵심은 기득권을 깨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당 이재명,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각종 의혹을 언급하면서 “만약 대통령에 당선된 후보에 대해 결정적인 범죄 증거가 나온다면 대한민국은 대혼란에 빠질 것이고, 반대로 낙선한 후보의 결정적인 범죄 증거가 나오면 우리나라는 심리적 내전 상태에 빠져 반으로 쪼개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1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초청토론회에서 패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안 후보는 두 후보의 ‘병사 월급 200만원’ 공약을 ‘쌍포퓰리즘’으로 규정하며 “이재명, 윤석열 후보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다 군대에 가지도 않고 총 한번 쏴보지도 않은 사람이니까 몰라서 그런 것 아닐까”라고 싸잡아 비판했다.

안 후보는 이날 “제왕적 대통령제를 분권형 대통령제로 바꾸고, 시대가 요구하는 여러 가지 새로운 가치들을 담아야 한다”며 개헌 필요성을 언급하기도 했다. 특히 연금 개혁과 관련해선 “국민연금 누적적자 1경7000조원을 그대로 두는 건 범죄행위”라며 공적연금 일원화 방침을 밝혔다. 전시작전권 전환에 대해선 “전력이 제대로 보강됐을 때 우리가 가져오는 게 옳다”고 했고, 핵 보유는 “위험하다”고 잘라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