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돼지 심장, 사람에 이식 세계 첫 성공

입력 : 2022-01-11 19:00:00 수정 : 2022-01-11 18:04: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美 메릴랜드大 의료진 첫 인체 수술
사흘째 거부반응 없이 정상 작동
“장기 이식 새 역사”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 메릴랜드대 의료진이 시한부 심장질환자에게 이식할 돼지의 심장을 들어 보이고 있다. 의료진은 유전자 조작을 통해 거부반응을 없앰으로써 세계 최초로 이식에 성공했다.
볼티모어=AP연합뉴스

돼지 심장을 사람에게 이식하는 수술이 미국에서 성공적으로 이뤄졌다. 유전자 조작 동물의 장기를 통째로 살아 있는 사람 몸에 이식해 정상 작동까지 확인한 세계 첫 사례다.

10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미 메릴랜드대 메디컬센터 의료진은 지난 7일 시한부 심장질환자 데이비드 베넷(57)에게 돼지 심장을 이식했다. 베넷은 3일째 거부반응 없이 양호한 상태이며 돼지 심장은 정상적으로 뛰고 있다. 그는 수술 전날 “죽거나 돼지 심장을 이식받거나 둘 중 하나였다. 나는 살고 싶다. 성공 가능성을 알 수 없는 시도라는 걸 알지만, 수술이 나의 마지막 선택이다”라고 심경을 밝혔다.

동물 장기 이식에서 가장 큰 문제가 되는 건 거부반응이다. 의료진은 인간에게 거부반응을 일으키는 돼지의 유전자를 제거하고, 인간 유전자 일부를 돼지에 삽입하는 방식으로 이 문제를 풀었다. 지난해 10월에도 미국에서 유전자 조작 돼지의 신장으로 비슷한 실험이 이뤄졌지만, 뇌사자의 생명유지 장치를 떼기 전 돼지 신장을 환자 몸 밖에 둔 채 환자의 혈관을 연결한 뒤 3일간 거부반응 여부를 지켜보는 정도였다. 이번 메릴랜드대 수술은 환자 몸 안에 장기를 이식해 정상 작동을 확인했다는 점에서 이식수술을 한 단계 끌어올렸다는 평가다. 수술을 집도한 바틀리 그리피스 박사는 “박동이 뛰고 있고 혈압도 생겼다. 이건 그의 심장이다”라며 “내일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모르지만, 이 단계까지 성공한 적은 없었다. 이 획기적인 수술로 장기 부족 문제 해결에 한 발 더 다가서게 됐다”고 밝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