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예비군 지휘관에 단기복무 장교 배제 부당”

입력 : 2022-01-11 18:55:46 수정 : 2022-01-11 18:55: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권위 “직업 선택의 자유 침해”
軍에 임용 응시 제한 개선 권고
사진=뉴스1

국방부가 예비전력관리 업무담당자를 선발할 때 단기복무 장교의 응시를 제한하는 건 직업 선택의 자유 등 기본권을 침해하는 행위라는 국가인권위원회 판단이 나왔다.

인권위는 11일 국방부 장관에게 예비전력 군무원·직장예비군 지휘관 등 예비전력관리 담당자 선발 시험에서 예비역 재임관제도로 임관된 단기복무자들이 불이익을 받는 일이 없도록 관련 제도를 개선할 것을 권고했다고 밝혔다.

인권위에 따르면 지난해 단기복무 소령 A씨는 “국방부가 예비전력관리 업무담당자 선발 공고 시 응시자격을 장기복무 장교로 제한해 직업선택의 자유를 침해하고 있다”며 인권위에 진정을 제기했다.

A씨는 사관후보생 장교로 임관, 전역한 뒤 재임관제도를 통해 재임관하고 소령으로 진급한 뒤 전역했다. 재임관제도는 전역한 지 3년이 지나지 않은 우수한 예비역을 현역으로 재임용하는 제도로, 2013년에 도입됐다.

국방부 측은 “예비군 지휘관은 일반 군무원과는 달리 전투·지휘에 특화된 직책이므로 해당 직위에 맞게 일정기간 이상 복무해 전역한 자를 선발대상으로 정한 것”이라며 “장기복무 장교는 우수성이 검증된 자로 볼 수 있고 선발시험에서 응시자의 우수성을 전부 평가하기는 어려워 응시 자격요건을 장기복무 장교로 제한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인권위는 “통상 장기복무에 선발된 군인은 탈락한 군인보다 상대적으로 근무평정 등이 높은 경향이 있는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장기복무 여부는 절대적으로 업무수행 능력에 따른 것이라기보다는 인생 진로 등 본인의 의사에 기한 경우도 있다는 점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