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공군 “추락 ‘F-5E’ 조종사, 순직 확인”

입력 : 2022-01-11 16:50:25 수정 : 2022-01-11 17:09: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기 화성시 정남면 태봉산 자락에 추락
11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정남면 관항1리의 야산에서 공군 관계자들이 전투기 잔해를 확인하고 있다. 화성=연합뉴스

 

공군 제10전투비행단 소속 전투기 추락사고로 조종사가 순직했다.

 

11일 공군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44분쯤 수원기지 소속 F-5E 전투기 1대가 이륙 상승 중 경기 화성시 정남면 관항1리 태봉산 자락에 추락했다.

 

이 사고로 조종사 A대위(30대)가 순직했다고 공군은 밝혔다.

 

전투기에는 A대위만 탑승했으며, 탄약과 폭발물은 탑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에 따르면 A대위는 상공에서 두 차례 비상탈출을 시도했지만, 빠져나오지 못하고 숨졌다.

 

공군은 참모차장을 본부장으로 비행사고 대책본부를 구성해 정확한 피해 상황을 확인하고, 사고 원인도 조사할 방침이다.

 

추락한 F-5E는 1986년까지 1100대가 생산돼 우리나라를 포함한 세계 20여개국이 운용 중이다.

 

한국 도입 시기는 1975년으로 F-5 계열 전투기는 노후화로 퇴역 중이거나 퇴역을 검토 중이다.

 

경찰은 전투기 추락 지점이 야산과 논밭 사이의 민가가 없는 곳이어서 주민 피해는 없다고 설명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