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불교계 “현정부 종교 편향” 21일 ‘규탄’ 전국승려대회

입력 : 2022-01-12 01:00:00 수정 : 2022-01-11 19:48: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청래 ‘통행세’ 발언 등에 반발
내부선 강경 대응 놓고 이견도

불교계가 오는 21일 문재인정부의 종교편향을 규탄하는 전국승려대회를 개최한다.

11일 불교계에 따르면 조계종 종교편향 불교왜곡 범대책위원회는 오는 21일 서울 종로구 조계종에서 전국승려대회를 열기로 했다. 승려대회에는 전국 주요 사찰의 주지를 비롯해 종단 중앙종무기관 교역자, 한국불교종단협의회 소속 승려, 재가불자 등 5000여명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승려대회 봉행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총무원장 원행 스님은 최근 열린 범대책위 회의에서 “위법망구(爲法忘軀·법을 위해 몸을 잊다) 자세로 임해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불교계의 반발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의 발언에서 비롯됐다. 당시 정 의원이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문화재청 국감에서 전국 주요 사찰이 걷는 문화재관람료를 ‘통행세’로 지칭하고, 해당 사찰을 ‘봉이 김선달’에 비유하면서다. 이를 두고 불교계가 강하게 반발하면서 민주당 지도부와 정 의원, 이재명 대선후보까지 사과했지만 조계종은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지난해 성탄절을 앞두고 문체부가 천주교 서울대교구의 캐럴 캠페인에 정부 예산을 지원한 것을 두고도 불교계의 반발이 나왔다. 특정 종교 캠페인에 정부 예산을 지원하는 것은 종교편향이라는 주장이다. 불교계의 반발에 황희 문체부 장관이 총무원장을 찾아 사과하고, 향후 캠페인에 관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전달했지만 불만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대선을 앞두고 정부여당은 불교계에 거듭 사과하고 있지만, 조계종은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최근에도 유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총무원장을 예방했지만 별다른 의견 접근을 보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불교계의 강경 대응을 두고 내부에서는 엇갈린 목소리가 나온다. 명진 스님은 최근 유튜브를 통해 “국회의원 한 명이 입장료를 받는 것을 가지고 그랬다(문제 삼았다)고 해서 온 종단이 다 들고일어났는데, 사회적 약자들이 권력에 신음할 때 언제 한번이라도 불교계가 지금처럼 나서서 항의한 적이 있는가”고 지적했다. 허정 스님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조계종이 캐럴 캠페인 중단을 요청하는 가처분을 냈다가 패소한 일을 두고 “국민이 캐럴을 부르는 것까지 배 아파하는 인색하고 옹졸한 집단으로 각인되고 말았다”고 비판했다.

반면 조계종은 오는 21일 승려대회에 이어 내달 26일이나 27일에는 서울 광화문광장이나 시청광장에서 범불교도대회도 열겠다며 공세의 끈을 바짝 당기고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