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기차에서 대놓고 성관계 가진 英 30대 커플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1-11 15:20:15 수정 : 2022-01-11 15:20: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그림즈비 라이브 캡처

 

영국에서 한 커플이 기차에서 성관계를 가졌다.

 

이 같은 소식은 영국 매체 그림즈비 라이브가 지난 7일(현지시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2일 오후 1시30분쯤 영국 셰필드에서 클리소프스로 향하던 기차에서 발생했다.

 

당시 현장에 있던 시민 A씨는 기차가 스컨소프역에 도착했을 때 두 사람이 성관계를 가졌다고 증언했다.

 

A씨는 “술에 취해 보이는 남성이 벨트를 풀고 옆에 있던 여성을 자기 무릎 위로 올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남자가 여자에게 코트를 걸쳐줬지만 두 사람이 뭘 하고 있는지 분명히 알 수 있었다”고 부연했다.

 

A씨는 “30대로 추정되는 커플이 이런 행동을 해서 충격받았다”고 털어놨다.

 

나아가 “티켓에 200파운드(약 32만6000원)나 썼는데 이건 내가 원하던 게 아니다”고 분노했다.

 

이들 커플은 주변 시선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성관계를 이어나갔다고.

 

이에 영국 교통경찰 관계자는 “이러한 사건은 전혀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더불어 “현장을 목격했거나 이 커플을 알고 있는 사람은 경찰에 연락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고객들의 안전과 편안함을 가장 중요한 가치로 여기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번 일로 불편함을 겪게 해드려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