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열린민주와 합당 가결에 “대통합 시작”

입력 : 2022-01-12 07:00:00 수정 : 2022-01-11 15:00: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모든 것을 새롭게 시작하겠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11일 권리당원 투표에서 열린민주당과 합당이 가결된 것과 관련, "모든 것을 새롭게 시작하겠다. 대통합은 시작"이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같이 언급하고 "이제는 상황을 탓하고 상대를 원망하는 정치, 실패와 부족함에 책임지지 않는 무능한 정치와 완벽히 결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하나가 된 이유는 대선 승리만을 위한 것이 아니다"라며 "직면한 대한민국 4대 위기를 극복하고 주권자인 국민의 시대, '국민 대도약 시대'를 반드시 열어야 한다는 절박한 마음, 굳은 다짐의 결과"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끊임없이 부족함을 돌아보며 혁신에 혁신을 더하겠다"며 "대통합의 진심, 민주개혁 노선의 효능을 국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2022년 3월 9일 국민주권 민생정부, 실용정부·통합정부 출범과 '국민 대도약 시대'의 개막을 위해 최선을 다해 달려가겠다"며 "앞으로, 제대로, 오직 국민을 위해 이재명과 민주개혁 세력이 꼭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 후보는 페이스북 글 글에서 "간호사분들은 의료기관 외에 지역사회에서 통합돌봄, 방문간호 등 다양한 역할을 감당하고 있지만, 현행 제도는 간호사 업무의 전문성과 다양성을 담기에 부족하다"며 "이는 간호사 관련 법률이 1951년 제정된 국민의료법의 틀에 갇혀 시대 변화와 국민 요구를 반영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대로 된 간호법이 없어 열악한 근무환경과 처우가 계속 이어지고 있고, 이러한 상황에서는 국민들의 건강을 제대로 돌볼 수 없다"면서 "전 국민의 보편적 건강보장을 위한 간호법 제정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