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 “야당이 TV토론 협의 불참”… 野 “통보받은 적 없어”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1-11 12:50:55 수정 : 2022-01-11 15:40: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선 후보 TV토론을 위한 방송사 주도 실무회의 일정 공유 여부를 두고 11일 여야가 진실공방을 벌였다. 더불어민주당이 방송사 요청으로 전날 열린 회의에 국민의힘이 불참했다고 하자, 국민의힘은 즉각 “회의 날짜를 통보받은 적 없다”고 반박했다.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권혁기 공보부단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 브리핑에서 “KBS가 TV토론 요청을 했고, 어제(10일) 각 당의 TV토론 전담 실무자 회의를 열겠다는 제안이 왔다”며 “우리는 어제 그 회의에 참석했다”고 했다. 이어 “우리 측은 KBS가 제시한 토론 제안 일정 중 현실적으로 가장 빨리할 수 있는 18일에 하겠다고 답했다”고 했다.

 

권 부단장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측 실무자는 (회의에) 안 왔다고 한다”며 “전해 듣기로는 윤 후보 측은 계획이 결정되지 않았다고 한다”고 말했다.

 

야당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국민의힘 선대위 김은혜 공보단장은 “국민의힘은 방송사로부터 민주당이 참여한 실무회의 날짜를 통보받은 적도 없다”며 “거짓으로 공당의 (토론) 제안을 폄훼한 것은 유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온 국민의, 그리고 대한민국의 미래가 걸린 대선에 대해 가벼이 넘기지 말고, 윤 후보가 제안한 토론에 이재명 후보 측은 숨지 않고 진솔하게 답해주기를 촉구한다”고 했다.

 

김 단장은 “지금 즉시라도 윤 후보의 토론 제안에 대해 이재명 후보 측이 협상에 나와달라”며 “특정 방송사를 통한 토론보다는 양자 간 합의에 의한 대국민 공개토론을 여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야당 반박에 민주당도 가만있지 않았다. 민주당 선대위 박찬대 수석대변인은 “KBS가 우리 당 선대위에 보낸 공문에는 후보 측이 참여하는 설명회를 ‘10일 오후 2시에 KBS 선거방송기획단에서’ 열겠다고 명시돼 있다”며 “날짜에 시간까지 박힌 공문이 뻔히 있는데 김은혜 공보단장의 주장을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박 수석은 특정 방송사에 구애받지 말자는 취지 김 단장 발언에 대해선 “어불성설”이라고 했다. 그는 “공직선거법상 후보자 초청 토론회의 주체는 정당이 아니라 언론기관”이라며 “선거방송토론위원회와 언론기관만 토론회를 주관할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선거에서 상식에 가까운 이 사실을 몰랐다면 무지한 것이고, 알고도 그랬다면 뻔뻔한 것”이라고 질타했다.

 

박 수석은 “윤 후보 측은 TV토론에 대해 입장을 바꾼 것이 처음은 아니다”라며 “처음에는 확정적 범죄자와 무슨 토론이냐 하더니, 다음에는 대장동만 토론하겠다고 했다”고 했다. 또 “갑자기 입장을 바꿔 공약 등을 검증하려면 법정 토론 3회론 턱없이 부족하다고 했지만 결국 토론을 위한 실무협상엔 응하지 않았다”고 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