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젠다이’, ‘까대기’…무슨 소린지 모르는 인테리어 용어는 이제 그만”

입력 : 2022-01-12 01:00:00 수정 : 2022-01-11 10:59: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LX하우시스 고객 눈높이 맞춘 ‘고객 언어 가이드북’ 발간

LX하우시스가 복잡하고 어려운 인테리어 용어를 고객이 쉽게 이해할 수 있는 표현들로 순화해 전달하는 ‘고객 중심 언어 사용 활동’을 추진한다.

 

LX하우시스는 11일 인테리어 고객 눈높이에 맞춘 언어 사용 노하우를 수록한 임직원 교육용 책자 ‘LX Z:IN 인테리어 고객 언어 가이드북’을 발간했다고 밝혔다.

 

‘LX Z:IN 인테리어 고객 언어 가이드북’은 인테리어 제품 및 시공 정보를 쉽게, 정확하게, 일관성있게, 친절하게 등 네 가지 원칙에서 전달하는 언어 사용 소통 방법과 이를 실제 고객 문의에 적용한 구체적인 사례를 담고 있다.

 

예를 들어, 제품 설명 용어는 ‘차폐성이 우수한 창호’는 ‘여름철 실내로 들어오는 뜨거운 열기를 막아주는 성능이 우수한 창호’로, ‘5T 두께의 시트 바닥재’는 ‘5mm 두께의 시트 바닥재’로, ‘무공질 소재의 인조대리석’은 ‘구멍이 없는 소재의 인조대리석’으로 순화해서 사용하도록 안내했다.

 

시공 용어는 ‘보양 후 욕실 조적 공사와 젠다이 설치가 진행된다’를 ‘실내 보호 작업을 마친 뒤 욕실에 벽돌을 쌓고 일자형 선반을 설치할 예정이다’로, ‘바닥 까데기를 먼저 하겠습니다’는 ‘바닥 깨는 작업을 먼저 하겠습니다’로, ‘사춤해야 합니다’는 ‘벌어진 틈을 메워야 합니다’로 바꿔서 사용토록 했다.

 

이처럼 고객 눈높이에 맞춘 용어들은 LX하우시스 고객서비스 홈페이지 내 제품 및 A/S 페이지에 올라온 120여개 문의에 대한 답변 사례로도 적용돼 홈페이지 이용 고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 밖에도 ‘LX Z:IN 인테리어 고객 언어 가이드북’에는 인테리어 구매 과정에서 많이 쓰이는 단어들의 틀리기 쉬운 맞춤법, 올바른 외래어 표기법 등도 포함되어 있다.

 

LX하우시스 관계자는 “향후에도 고객 중심 소통 역량을 강화해 고객들이 인테리어 구매 및 시공 과정에서 겪는 불편함을 최소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