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재원 “민주당이 ‘멸공’ 비난하면서 일이 커져, 중국은 우리 우방국”

입력 : 2022-01-11 10:16:20 수정 : 2022-01-11 11:54: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尹의 ‘멸공 챌린지’는 코믹하게 한 것… (조국) 정용진을 왜 尹 같다고 하나”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 뉴스1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정치권 ‘멸공 챌린지’의 시작점이 된 데에 “민주당 쪽 사람들이 이것을 가지고 비난하면서 일이 커졌다”고 주장했다. 중국 역시 공산국가라는 지적에는 “중국은 우리 우방국”이라며 “적대국가 적성국가인 북한에 대해서 얘기하고 있는 것”이라고 일축했다.

 

김 최고위원은 11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멸공’ 키워드를 처음 인스타그램으로 끌고 온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에 대해 “북한과 대치하고 있는 우리나라에 있는 기업인으로서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하면) 금리도 오르고 투자금도 빠져나가고 이런 상황이니까 자신은 그런 현실적인 문제를 멸공이라고 표시를 했다 표현 했다 그런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이어 “(윤석열 후보는) 약간 코믹하게 또 선거국면이기 때문에 어떤 형태로든 나름대로 이벤트” 수준으로 참여했다고 덧붙였다.

 

김 최고위원은 “사실 윤석열 후보가 여기 개입할 상황이 별로 아니었을 것 같은데 조국 전 법무장관이 갑자기 정용진 씨를 정용진 부회장을 윤석열 같은 사람이라고 하니까 윤석열 후보도 거기에 또 한 번 참여한 것 아닌가 싶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그분(정용진 부회장)은 그냥 개인적으로 늘 인스타그램 같은데 활동하는 분이다. 그렇게 가만뒀으면 아무 문제가 없다. 그분을 갖다 윤석열 같은 사람이라고 한다”며 이번 논란의 도화선은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라고 꼬집었다.

 

앞서 조 전 장관은 정 부회장의 ‘멸공’ 해시태그(#)를 놓고 “윤석열 같다”는 표현을 사용하며 비난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