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들 시후, 운동 신경보다...” 강호동이 느낀 ‘DNA’의 힘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1-11 09:07:49 수정 : 2022-01-11 09:07: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 방송 화면 캡처

 

씨름선수 출신 방송인 강호동이 아들 시후 군에 대해 언급했다.

 

10일 방송된 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에서는 이동국, 김병현, 이형택, 박찬민이 게스트로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아이들의 스포츠 DNA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이동국은 “특히 운동 능력 향상은 훈련에 따라 개선되지만 회복 속도는 한계가 있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김병헌은 “승부 근성도 타고나는 것 같다”고 공감하며 딸 민주에 대해 “또래보다 집중력이 좋다. TV도 10시간 본다”고 전했다.

 

이에 강호동은 “저는 내 아들 운동 신경보다도 ‘밥 먹는게 나랑 똑같구나’, ‘와 엄청나구나’라는 걸 느낀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앞서 강호동의 아들 시후 군은 올해 14살로 초등학교 저학년까지 야구를 하다가 최근 골프로 종목을 전향한 바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