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홍준표 “요즘 참담… 대선이 초등학교 반장 선거로 전락해”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대선

입력 : 2022-01-11 08:26:33 수정 : 2022-01-11 08:26: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은 10일 “국가 백년대계를 논해야 할 대선이 초등학교 반장 선거로 전락했다”며 일침을 놨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참으로 국민 앞에 고개 들기가 부끄럽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의원은 현 대선의 모습을 “나를 찍어주면 여러분들에게 연필 한 자루씩 드리겠다. 아니다. 나는 여러분들에게 공책 한 권씩 드리겠다”라고 요약하며 주요 대선 주자의 행보를 표퓰리즘에 빗댔다. 

 

이어 “초등학교 반장 선거도 아니고 대선이 왜 이렇게 저급하게 되었느냐”며 “저질 대선을 바라보는 참담한 요즘”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홍 의원은 “대선이 대선답게 치러졌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전국민 재난지원금, 탈모약 건강보험 적용 등의 공약을 내놨다가 포퓰리즘이라는 비판에 부딪혔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역시 여성가족부 폐지, 병사 월급 200만원 공약을 내걸며 논란이 일었다. 

홍 의원은 같은 날 온라인 청년 플랫폼 ‘청년의 꿈’에서도 “대선이 애들 장난도 아니고 국가적 담론도 아닌 지엽 말단으로 흐르고 있다”고 밝혔다. 윤 후보의 병사 월급 200만원 공약을 두고는 “그 공약 헛소리”라고 지적했다. ‘요즘 윤 후보의 행보가 가볍고 유치해졌다’는 지적에 대해선 “마음이 급해서”라고 맞장구를 쳤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