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공주 시골마을 ‘태양광 전기농사’로 돈 번다

입력 : 2022-01-11 01:10:00 수정 : 2022-01-10 22:53: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마을회관·창고 등 발전시설 가동
年 780만원 전력 수익 공동 사용

마을 주민들이 함께 태양광 전기 농사를 짓고 수익금을 공동으로 사용하는 마을발전소가 탄생했다.

충남도는 공주시 정안면 어물리 마을에 태양광발전소를 건립하고 가동을 시작했다고 10일 밝혔다.

이 발전소는 ‘주민수익형 마을발전소 설치 지원 사업’을 통해 만들어졌다. 주민들이 마을회관·농작물 창고·주차장 등에 태양광발전 시설을 설치하고 생산 전력 판매 수익금을 마을을 위해 사용토록 하는 태양광발전소다.

어물리 발전소는 마을 공동창고에 30㎾ 규모의 태양광발전 시설을 설치했다. 설치에는 주민 70가구 132명이 참여했다.

1년 동안 3만9420㎾h의 전력을 생산할 것으로 전망된다. 4인 가족 130가구가 1개월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전력 규모다. 금액으로 환산하면 780만원가량이다. 수익금은 마을 공동체 활성화 사업, 복지 사업 등에 사용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