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용진 “사업가는 사업을 하고 정치인은 정치를 하면 된다”

입력 : 2022-01-11 07:00:00 수정 : 2022-01-10 20:24: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최근 불거진 정계 입문설에 선 그어

뉴스1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사업가로 살다 죽을 것"이라며 최근 불거진 정계 입문설에 선을 그었다.

 

10일 정 부회장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업가는 사업을 하고 정치인은 정치를 하면 된다. 나는 사업가로서 내가 사는 나라에 언제 미사일이 날아올지 모르는 불안한 매일을 맞는 국민으로서 느끼는 당연한 마음을 얘기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나는 평화롭고 자유롭게 살고 싶은 대한민국 국민"이라며 "쟤들이 미사일 날리고 핵무기로 겁주는데 안전이 어디 있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사업하면서 얘네 때문에 외국에서 돈 빌릴 때 이자도 더 줘야 하고 미사일 쏘면 투자도 다 빠져나가더라"며 "어떤 분야는 우리나라와 일본만 보험 할증이 있는데 이유가 전쟁 위험과 지진 위험 때문"이라고 토로했다.

 

최근 자신을 향한 비난의 목소리가 개인사를 들춰내는 이슈로 번진 데 대해서도 정면 반박했다. 그는 "군대 안 갔다오고(군대 다녀오면 남의 키 몸무게 공개해도 되나? 그것도 사실과 다르게?) 6.25 안 겪었으면 주둥이 놀리지 말라는데 그럼 요리사 자격증 없으면 닥치고 드세요 이런 뜻인가? 내가 직접 위협을 당하고 손해를 보는 당사자로서 당연한 말을 하는데 더이상 어떤 자격이 필요한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정 부회장은 끝으로 "멸공은 누구한테는 정치지만 나한테는 현실이다. 왜 코리아 디스카운팅을 당하는지 아는 사람들은 나에게 뭐라 하지 못할 것"이라며 "내 일상의 언어가 정치로 이용될 수 있다는 것까지 계산하는 감, 내 갓끈을 어디서 매야 하는지 눈치 빠르게 알아야 하는 센스가 사업가의 자질이라면 함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