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전하수처리장 현대화사업, 민간기업과 손익공유형으로 추진

입력 : 2022-01-11 01:00:00 수정 : 2022-01-10 19:38: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전시는 대전하수처리장 시설현대화사업을 손익공유형으로 추진한다.

 

이익이 발생하면 대전시와 민간회사가 일정 비율로 나누는 방식이다. 

 

대전시는 10일 대전하수처리장 시설현대화사업 민간 시행사인 대전엔바이로(가칭)와 실시협약을 체결했다.

 

시와 민간 사업자는 하수처리시설 사용료를 t당 462.85원으로 결정했다. 수익률은 2.74%로 예상했다.

 

신규 하수처리장 가동 이후 손실이 발생했을 때 연간 예상 수익금의 30%까지는 민간 회사가, 30% 초과 손실은 대전시가 부담한다.

 

반대로 이익이 발생하면 대전시와 민간회사가 7대 3 비율로 나누는 손익공유형 방식이다.

 

하수처리장 현대화사업의 핵심은 유성구 원촌동에 있는 하수처리장과 대덕구 오정동 분뇨처리장을 2027년까지 유성구 금고동으로 통합 이전하는 것이다.

 

하루 최대 65만t의 하수를 처리할 수 있는 규모이며, 악취 발생을 차단하기 위해 시설을 지하화·현대화하고 지상에는 공원·편의시설 등을 설치할 계획이다.

 

한화건설 등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사업비 7214억원을 투입한다.

 

대전시는 기존 원촌동 하수처리장 부지에 과학기술을 기반으로 한 창업 생태계를 구축하는 등 대덕특구의 미래 성장 징검다리로 활용할 계획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기존 하수처리장 부지인 원촌동은 대전의 미래 성장거점으로, 금고동 이전 부지는 지역의 랜드마크 공간으로 조성해 대전 발전의 기폭제로 삼겠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