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백화점·마트 방역패스 적용…고객은 불편·업체는 속앓이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2-01-10 21:19:37 수정 : 2022-01-10 21:19: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뉴시스

대형마트와 백화점 등 대규모 점포에 10일부터 '방역패스'(백신접종 증명·음성확인제)가 전격 도입되면서 설 대목을 앞둔 대형 유통업계들이 매출 하락으로 이어질까 우려하는 모습이다.

 

전국 백화점과 대형마트, 서점 등 등 면적 3000㎡ 이상인 대규모 점포에 이날부터 방역패스가 도입됐다.

 

그간 이런 시설은 안심콜이나 QR코드만으로 입장 가능했지만, 이제는 전자출입명부 QR코드 등으로 백신 접종 완료 인증을 하거나 PCR 음성확인서(발급일로부터 48시간 유효)를 제출해야 입장할 수 있게 됐다.

 

이에 대규모 시설을 운영하는 유통업체들은 정부 지침 준수를 위해 인력을 추가 배치하는 등 방역패스 도입에 따른 현장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한 대응에 나섰다.

 

롯데마트는 고객 편의를 위해 방역패스 관리 인력을 늘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기존 1명이 하던 QR체크에 3~4명을 배치해 고객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했다"며 대형마트는 고령층 방문이 많은 만큼 백신패스 확인에 소요되는 시간을 최소화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롯데백화점은 입구가 여러 곳에 있는 만큼 유동인구가 적은 출입구는 폐쇄하고, 매장 앞에서 방역패스를 확인하는 등의 방안을 적용하기로 했다. 또 전 점에 배치했던 방문객 확인 인력을 두 배로 늘렸다.

 

유통업계는 이처럼 정부의 방역 지침에 따르면서도 고객 이탈에 따른 매출 하락을 우려하고 있다. 특히 고령층 고객이 많이 찾는 대형마트가 그렇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대목인 설 명절을 앞두고 방역패스가 도입돼 우려된다"며 "대형마트는 주로 연령이 있으신 분들이 방문하는데, 마트를 방문하는 것이 불편하다는 인식이 만연하게 되면 매출에 영향을 줄 수 있어 걱정된다"고 토로했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방역패스 적용에 따른 매출 전망에 대해 "소비 심리가 위축됨으로써 간접적으로 소비가 감소할 것으로 우려된다";고 털어놓았다.

 

홈플러스 관계자도 방역패스 의무화 적용으로 고객 불편이 증대되고 기본권을 보장하기 어렵게 될 수 있다며 부담스러워 하는 입장이다.

 

"대형마트는 정상적인 일상생활을 돕는 생필품을 판매하는 곳인데, 모든 고객이 모바일로 방역패스를 확인해야 하는 절차를 거치게 됨으로써 고령 고객들의 불편이 예상된다. 특히 고객이 집중되는 요일과 시간대에는 오히려 다수의 인원이 밀집해 고객 안전이 위협 받을 가능성이 있다."

 

백화점과 대형마트에도 방역패스를 적용하는 데 업계 관계자는 "무조건 백신을 맞으라는 이야기 아니냐. 안 맞으면 의식주 모든 활동에 제재를 가하겠다는 스탠스"라고 비판했다.

 

이어 "대형마트는 먹고 사는 데 관련돼 여러 재난 상황이 발생해도 꾸준히 매출이 유지되는 업계"라며 "정부 취지는 이해하지만, 먹고 사는 데 관련된 업체에는 유연성을 갖고 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대형 유통시설 방역패스 도입에 대한 효과에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백화점과 대형마트는 상시 마스크를 착용하므로 백신 미접종자 입장을 규제할 필요까지는 없다는 지적이다.

 

이날 전국 곳곳의 대형마트 및 백화점에서는 일부 고객이 방역패스가 대규모 점포에도 적용된다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한 채 매장을 방문했다 입장하지 못하고 돌아가는 등 혼선도 빚어졌다.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는 이날 오전 11시30분께 1차 접종만 마친 70대 여성 고객이 마트를 방문했다 입장하지 못하고 돌아간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고객은 "QR코드를 찍었는데 왜 안 들여보내 주느냐"며 마트 측에 항의했으나 결국 돌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임산부 인터넷 커뮤니티에도 "혹시나 하는 마음에 백신 맞기가 꺼려지는데, 이제는 마트도 못 가느냐" 등 반발하는 글이 다수 올라왔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