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백신 접종 女 ‘모유’ 먹은 아기, 대변서 ‘코로나19’ 항체 발견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1-10 17:57:05 수정 : 2022-01-10 17:57: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여성이 모유를 통해 아기에게 항체를 전달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지난 7일(현지시각) 미국 매사추세츠대 환경독성학과 연구팀은 국제학술지 산부인과학(Obstetrics & Gynecology)에 메신저리보핵산(mRNA) 백신을 접종받은 엄마의 모유를 먹은 아기들이 코로나19 항체를 보유하고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당초 엄마의 백신 접종이 아기의 코로나19 면역 형성에 기여할 수 있다는 가설은 있었으나 이를 연구로 입증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알려졌다.

 

이번 연구는 아기에게 모유를 수유 중인 여성 3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앞서 여성들은 지난해 1~4월 모더나와 화이자 등 mRNA 백신을 접종받았다. 이후 여성들은 연구진에게 모유와 혈액 샘플을 제공했으며 2차 접종 21일 뒤 유아의 대변 샘플을 채취했다.

 

그 결과 아기에게 바이러스와 싸우는 면역글로블린(Ig·Immunoglobulin)이 검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면역글로블린은 항체 작용을 하는 단백질로 코로나19에 걸리거나 백신을 접종할 경우 이에 맞서는 IgG, IgA 등 항체를 생성시킨다. 백신 접종 여성의 모유를 먹은 아기들의 대변 샘플에서는 IgG와 IgA가 각각 33%, 30% 검출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스파이크 단백질을 인체 세포 표면의 ACE2(안지오텐신 전환효소2), 퓨린 수용체 등과 결합해 세포 안으로 침투하는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반해 항체는 스파이크에 먼저 결합해 인체 감염을 차단하는 중화 반응을 한다.

 

이같은 모유의 중화 효능은 IgG 항체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으며 해당 항체들은 코로나19 스파이크 단백질뿐만 아니라 알파, 베타, 감마 등 우려 변이에도 중화 효능을 나타내는 것으로 확인됐다.

 

매사추세츠대 환경독성학과 케슬린 아카로 교수는 “이번 연구는 항체가 모유를 통해 전달된다는 사실을 보여준다”며 “이 강력한 증거는 여성들이 백신을 접종한 후에도 모유 수유를 계속할 수 있는 동기가 된다”고 덧붙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