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홍준표 “단일화 안 하면 지난 대선처럼 野 후보들은 2·3등 싸움만 할 뿐”

입력 : 2022-01-11 07:00:00 수정 : 2022-01-11 08:52: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보수 유튜버, 尹 사탕발림해 망치고 있어”

뉴스1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10일, 20대 대선 판세가 자칫하면 19대 대선의 재판이 될 것 같다며 '야당 후보 단일화'만이 살 길이라고 역설했다.

 

특히 '코인 팔이'만 생각하는 보수 유튜버들이 '정권교체 여론이 높은 만큼 후보 단일화 없이도 이길 수 있다'라는 등 달콤한 사탕발림으로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선거 후보(사진 오른쪽)를 부추기고 있다며 이렇게 가면 '윤 후보는 제2의 황교안 대표 꼴이 될 뿐이다"고 큰 걱정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과 소통채널 '청년의 꿈' 문답코너에서 '후보 단일화'의 중요성에 대해 한 마디 했다.

 

홍 의원은 "매일 '큰일났다, 문재인 벌벌, 멘붕, 홍준표 폭망'을 외치면서 노인층을 세뇌하는 일부 유투버들 때문에 우리당이 망하고 있다"며 "아직도 그런 사이비 유투버들에 속아 넘어가는 사람들이 다수 있다는 것이 통탄할 일이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그 사람들은 21대 총선 당시 황교안 대표에게 붙어 '180석'을 외치던 사람들이었다"며 "이제는 윤석열 후보조차 망치고 있다"고 혀를 찼다.

 

이에 홍 의원은 "정신 차리고 제대로 판을 보고 대책을 세우지 않는다면 '황 대표 시즌2'로 간다"고 경고했다.

 

아울러 홍 의원은 이들 유튜버가 '윤 후보는 한 자리 준다하고 홍준표를 원팀으로 끌어 들여라'는 등 엉뚱한 말만 늘어놓고 있다며 한마디로 "개짖는 소리"라고 불쾌해 했다.

 

한편 필승 대책에 대해 홍 의원은 "단일화 안 하면 탄핵대선(19대 대선)처럼 야당 후보들은 2, 3등 싸움만 할 뿐이다"며 '단일화' 뿐이라고 강조했다.

 

2017년 5월 9일 19대 대선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41.08%를 얻어 당선됐다. 야권 표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24.03%),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21.41%·사진 왼쪽),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6.76%)로 찢어져 완패했다.

 

앞서 홍 의원은 지난 5일 자신의 사무실을 찾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의 최측근 권은희 원내대표에게 '2017년 대선 상황을 만들 생각 말라는 말을 꼭 안 후보에게 꼭 전해달라'고 신신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