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속속 오르는 음식배달료… 국민 53% “부적절”

입력 : 2022-01-11 06:00:00 수정 : 2022-01-10 22:08: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적정 수준에 1000∼2000원 꼽아
택배배송료 2500∼3000원 ‘최다’
절반 이상 “공공 배달앱 운영 찬성”
사진=뉴시스

일주일에 4∼5번 배달음식을 먹었던 직장인 유환길(31)씨는 최근 휴대폰에서 배달앱을 지웠다. 이전보다 2∼3배가량 오른 배달료 부담 때문이다. 유씨는 “음식값보다 배달비가 비싼 경우가 있는데 배보다 배꼽이 더 큰 상황”이라며 “500∼1000원도 아니고 자취하는 입장에선 배달비만 2배 이상 오른 게 너무 부담스럽다”고 말했다.

최근 ‘배달의 민족’과 ‘쿠팡이츠’ 등 주요 배달 플랫폼 업체들의 수수료 인상과 조정 등으로 배달료를 포함한 배달 음식값이 속속 인상되자 자영업자와 소비자의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 국민의 절반 이상은 비싼 음식 배달료를 ‘부적절하다’고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적정한 수준의 배달료로 1000∼2000원을 꼽았다. 또 택배 등 배송비 부담 상한선은 2500∼3000원대가 가장 많았다.

10일 한국행정연구원 미래행정혁신연구실의 ‘배송·배달 서비스 관련 국민인식조사’ 결과에 따르면 배달앱은 국민의 71.1%가 애용하는 음식배달 주문 방식이다. 연구원은 지난해 10월 여론조사 전문업체 알앤알컨설팅에 의뢰해 전국 성인남녀 2115명을 대상으로 관련 온라인 인식조사를 진행했다. 응답자들은 배달앱 외에 전화(36.9%), 음식브랜드 전용 앱·웹(18.6%), 방문주문(17.4%) 등의 순으로 음식배달을 주문했다.

음식배달 시 배달료 적정 여부에 대해 물은 결과 응답자의 53.4%는 ‘적절하지 않다’고 답했다. ‘보통이다’는 응답은 31.9%였고, ‘적절하다’는 14.7%에 불과했다. 지불할 의향이 있는 배달료 최대 금액에 대해서는 ‘1000원 이상∼1500원 미만’이 23.2%로 가장 많았고 ‘1500원 이상∼2000원 미만’이 22.3%로 뒤를 이었다. 이어 2500∼3000원 13.8%, 1000원 미만 13.2%, 2000∼2500원 11.6%, 지불의향 없음 10.6% 등의 순이었다. 국민의 70%가량이 배달료 적정가로 2000원 미만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이다.

국민이 생각하는 배송비 적정가도 배달료와 비슷하다. 일반택배 배송의 최대 금액에 대해 응답자의 24.7%는 2500∼3000원을 선택했고, 이어 2000∼2500원 22.2%, 1500∼2000원 15.9% 순이었다. 새벽배송과 당일배송 최대금액 역시 2500∼3000원이 각각 24.0%, 22.3%로 가장 많았다. 연구진은 “물건을 받는 소비자 입장에서는 받는 시간대에 따른 배송 과정의 차이가 체감되지 않는 것으로 짐작할 수 있다”고 해석했다.

경기도 ‘배달특급’과 경북·충북도 ‘먹깨비’, 전북 군산시 ‘배달의 명수’ 등 배달 관련 공공플랫폼 운영에 대해선 응답자의 52.6%가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통’은 32.3%, ‘반대’는 15.1%에 불과했다. 구체적으로는 남성(54.8%)이 여성(50.3%)보다 찬성 의견이 많았다. 연령별로는 50대(57.2%)가 60대 이상(48.0%)을, 서울(56.0%)이 강원·제주(45.1%)를 크게 앞섰다.


송민섭·배소영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