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미 연준 공격적 긴축에 아시아 신흥시장 충격 더 클 수도"

입력 : 2022-01-10 16:46:46 수정 : 2022-01-10 16:46: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미국 워싱턴DC에 위치한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청사. EPA연합뉴스

아시아의 신흥시장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공격적인 통화긴축 정책에 상대적으로 더 큰 영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미 CNBC 방송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스위스 UBP 은행의 카를로스 카사노바 선임 이코노미스트는 CNBC 방송에 출연해 아시아 지역이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 중국의 경제성장 둔화, 연준의 통화긴축 정책 등 3가지 역풍에 직면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연준이 공격적으로 긴축에 나서게 되면 특히 영향이 클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난주 연준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을 통해 조기 금리 인상과 보유자산 축소를 시사해 금융시장을 놀라게 했다.

카사노바 이코노미스트는 이와 관련, "아시아 신흥시장과 미국간 금리 격차가 축소될 것"이라면서 이는 이 지역 채권시장에서 자본유출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벤 버냉키 전 미국 연방준비제도(Fedㆍ연준)의장. 세계일보DB

2013년 벤 버냉키 당시 연준 의장이 양적 완화를 종료하기 위해 자산매입 규모를 축소하겠다고 밝혀 전 세계 금융시장이 혼란에 빠진 이른바 '긴축 발작'(Taper Tantrum)이 발생한 바 있다.

당시 투자자들은 채권을 투매해 미 국채 수익률이 급등했고, 아시아 신흥 시장에서는 자본이 급격하게 빠져나가 통화가치가 급락했다. 이 때문에 아시아 중앙은행들은 기준금리를 인상할 수밖에 없었다.

카사노바 이코노미스트는 이 모든 것이 앞으로 연준이 통화정책을 어떤 방식으로 정상화할지에 달렸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가 피하고 싶은 바는 연준이 올해 세 차례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하는 동시에 좀 더 주도적으로 보유자산 축소에도 나서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