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환경훼손 논란’ 제주 비자림로 확장 공사 재개 전망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1-10 14:55:00 수정 : 2022-01-10 14:54: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비자림로 가상 조감도. 제주도 제공

삼나무숲 훼손 논란이 일고 있는 제주 비자림로 확장 공사가 재개될 전망이다.

 

제주도는 비자림로(대천~송당) 확장·포장 공사 도로구역 결정(변경) 고시를 공시해 관련 절차를 밟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도는 국가 지원 지방도(국지도) 및 지방도 개설사업으로 비자림로 공사에 올해 10억원을 반영하기로 했다.

 

비자림로 확장·포장 공사는 총사업비 242억원을 들여 제주시 구좌읍 송당리 일대 대천 교차로에서 금백조로 입구까지 2.94㎞ 구간을 기존 2차로에서 4차로로 늘리는 사업이다.

 

이번 고시로 사업 기간이 2024년 12월로 연장됐다.

 

이 사업은 2018년 8월 착공했다.

 

하지만 주변 삼나무숲 벌채로 인한 경관 훼손 및 환경 피해, 법정보호종 동식물서식지 피해 등으로 인해 3년째 공사 중단과 재개를 되풀이하고 있다.

 

도는 영산강유역환경청이 환경 피해 저감 대책 마련을 주문하자 기존 8m 중앙분리대 구간을 1.5m로 축소하고 갓길 등의 폭을 최소화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