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부 "오미크론·설 연휴 방역대책 12일 논의"

입력 : 2022-01-10 15:06:29 수정 : 2022-01-10 15:06: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코로나19 국내 확진자 규모가 감소하고 있지만 정부는 단계적 일상 회복 이후 계속된 4차 유행이 끝나간다고 말하긴 이르다는 입장이다. 설 연휴를 기점으로 오미크론 변이주가 국내 우세종이 될 수 있어 긴장해야 한다는 분위기다.

 

이런 상황 속에 정부는 오는 16일까지로 예정된 사회적 거리두기 추가 연장 여부를 이번 주 중 논의한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10일 오전 기자단 설명회에서 "이번 거리두기 조정은 금주 동안 의견을 수렴해 금주 중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오는 12일 오전 10시부터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일상회복지원위원회 7차 회의를 개최한다. 회의에서는 2주 연장돼 오는 16일까지였던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연장 여부를 논의할 전망이다.

 

손 사회전략반장은 "국민 전체 불편과 자영업자 민생 경제 고려할 때 영업시간 제한, 사적모임 제한 같은 거리두기가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보다 큰 피해를 야기한다"며 "일상회복위원회에서 의견을 두루 수렴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음달 설 연휴를 대비한 특별방역대책 발표 여부에 대해서는 "정해지지 않았으나 설에 기본적 방역 조치를 어떻게 가져갈 지 함께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현행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는 코로나19 감염 확산으로 지난해 12월18일부터 시행 중이며, 현재로서는 한 차례 연장돼 오는 16일까지 적용된다. 전국에서 사적 모임은 4인까지, 전국 다중이용시설 운영 시간은 오후 9시 또는 10시까지로 제한되는 중이다.

 

최근 유행 상황이 감소하고 위·중증 환자 규모도 감소하는 추세지만, 거리두기 연장 가능성이 높은 모양새다. 확진자, 위중증 환자 규모가 단계적 일상회복을 시작했던 지난해 11월보다 높고 오미크론도 변수다.

 

실제 이날 기자단 설명회에서 각종 지표 호전으로 4차 대유행이 끝나간다고 보는지 질문을 받자 손 사회전략반장은 "(그렇게) 평가하기 이르다"며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11월1일 일상회복 시작 시점과 비교하면 확진자 규모는 2배, 위·중증 환자는 3배 약간 안되는 규모"라며 "지금은 유행 규모(확진자 수), 위·중증 환자 규모를 더 떨어뜨려 놓는 것이 오미크론 확대에 대비해 유리할 것이라 판단한다"고 강조했다.

 

오미크론에 대해서는 "외국 사례를 보면 감염 (확산) 규모가 무시무시하게 빠른 게 공통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미크론) 초창기 감염규모 확대를 겪은 나라들에서 한달 가량의 시차를 두고 의료체계 압박이 심해지는 양상"이라며 "미국은 입원환자 수가 최대 수준까지 치솟았고 영국도 마찬가지"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오미크론 변이주가) 위·중증, 치명률이 낮다지만 전파속도에 따라 확진자 규모가 커져서 의료체계 압박이 델타보다 심한 양상"이라고 설명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