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먹튀 논란' 류영준 카카오 대표내정자 사퇴…페이 대표는 유지

입력 : 2022-01-10 13:29:06 수정 : 2022-01-10 13:29: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영공백 방지 위해 3월까지 카카오페이 대표직 유지
신원근 카카오페이 내정자 거취 논의 안 해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 한국핀테크산업협회장 제공

최근 카카오페이 스톡옵션 행사로 '먹튀' 논란에 휩싸인 류영준 카카오[035720] 공동대표 내정자가 자진 사퇴 의사를 밝혔다.

지난달 10일 스톡옵션을 행사한지 한달 만으로, 카카오 대표로 내정된지는 한달 반만이다.

카카오는 차기 최고경영자(CEO) 내정자인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가 사의를 표시했다고 전하면서 "카카오 이사회는 최근 크루(임직원)들이 다양한 채널로 주신 의견들을 종합적으로 숙고해 이 결정을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10일 설명했다.

류 대표는 작년 11월 25일 카카오 신임 공동대표로 내정됐지만 카카오페이 상장 약 한 달 만인 작년 12월 10일 임원들과 함께 카카오페이 주식 900억원어치를 블록딜 방식으로 매각하면서 개인적으로 469억원을 현금화해 먹튀 논란을 촉발했다.

카카오 노조는 류 대표가 국회에서 '카카오페이 먹튀 방지법'까지 논의되는 상황을 초래한 책임을 져야 한다며 퇴진을 요구해 왔다.

사진=연합뉴스

카카오는 앞으로 주주가치 제고와 임직원 신뢰 회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설명했다.

류 대표는 오는 3월까지인 카카오페이 대표 임기는 유지한다.

카카오페이는 3월 주주총회에서 새로운 대표를 선임하는 절차를 마무리하기까지 대표이사 자리를 공백으로 두기가 어려운 상황이므로 류 대표가 남은 임기까지 카카오페이 대표직을 유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후 류 대표의 거취나 남은 스톡옵션 48만주에 대해서는 결정된 바 없다고 카카오페이는 밝혔다. 류 대표는 모회사 이동에 따른 이해 상충 오해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상반기내 스톡옵션을 모두 행사해 매도할 계획이었다.

류 대표와 함께 스톡옵션을 행사한 신원근 카카오페이 차기 대표 내정자에 대해서도 별도 논의가 이뤄지지 않았다.

신 내정자는 지난 4일 사내 간담회에서 취임하고 2년 임기 동안 보유 주식을 매각하지 않겠다며 피치 못할 사정으로 주식을 매도하더라도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주가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고 약속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