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어준 “정용진, 멸공 주장할 거면 군대 가셨어야”

입력 : 2022-01-10 12:59:18 수정 : 2022-01-10 17:51: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의겸 의원 “정 부회장 딱 1㎏ 초과해 군면제”
방송인 김어준씨. TBS 제공

 

최근 연일 SNS에서 ‘멸공’을 주창하고 있는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을 향해 방송인 김어준씨가 “멸공할 거면 군대 가셨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10일 김씨는 자신이 진행하는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 기자출신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과의 인터뷰 자리에서 이렇게 꼬집었다.

 

과거 김 의원은 지난 7~8년 전인 기자 시절 삼성가의 병역 면제를 취재한 바 있는데 이날 인터뷰 자리에서 “일반인들의 병역 면제율이 보통 6%대이고 재벌가가 한 33%대, 삼성가만 유달리 73%였다”라며 “삼성가인 CJ 이재현 회장은 유전병, 이재용 회장은 허리 디스크, 정용진 부회장은 과체중 이런 이유로 면제를 받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정 부회장이 군면제를 받기 위해서 일부러 체중을 불렸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 부회장이 서울대 서양사학과 대입 때 학생 카드에 키 178㎝에 체중이 79㎏라고 적었다. 몇 년 뒤에 신체검사 받을 때는 체중이 104㎏이었다”며 “당시 179㎝의 키면 면제 기준이 103㎏이었다. 딱 1㎏ 넘어서서 아슬아슬하게 체중을 초과해서 군을 면제받았다”고 강조했다.

 

이에 김씨는 “그러고 나서 체중을 빼고 지금도 평상시 체중을 유지하시는 것 같은데 멸공할 거면 군대 가셨어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멸공이라고 하는 건 단순히 반공, 승공의 개념을 넘어서서 그냥 뿌리째 뽑는 것, 박멸하겠다는 것 아닌가”라며 “전쟁을 불사하겠다는 건데 남들 귀한 자식들 다 군대 내보내면서, 전쟁터로 내보내면서 본인은 안 갔다고 하는 것은 말이 안 되는 이야기”라고 덧붙였다.

 

또한 김 의원은 이같은 정 부회장의 발언 배경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라이벌 의식 때문에 과속하는 것 같다”고도 지적했다. 김 의원은 “엄마들 간의 경쟁부터 시작되는 건데, 재벌가의 두 여인이 시누이와 올케로 만났다”며 “둘 사이의 경쟁 의식에 대해서는 삼성가에서는 널리 알려져 있는 사실”이라는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한편 파워 인플루언서(Power Influencer·영향력을 미치는 사람)인 정 부회장은 최근 연일 SNS에 ‘멸공’이라는 단어를 적으며 이를 주창하고 있다. 전날 그는 인스타그램에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앞으로 우리 자손들에게 물려줄 영광된 통일조국의 앞날을 내다본다면 그런 소리를 해서는 안 된다고 배웠다”며 이렇게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