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李 “수능서 사교육 의존도 높은 초고난도 문항 출제 없애겠다”

입력 : 2022-01-11 07:00:00 수정 : 2022-01-11 14:12: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교육대전환위 “8대 공약 실현 위해선 대략 10조원 가량의 재원 필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뉴스1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10일 "수능 시험에서 사교육 의존도가 높은 초고난도 문항 출제를 없애겠다"고 공약했다.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교육대전환위원회는 10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이러한 내용의 이 후보 교육 분야 8대 공약 발표문을 공개했다.

 

이 후보는 발표문에서 "수능 초고난도 문항 출제를 없애겠다"며 "수능 문항을 고교 교육과정 범위에서 출제할 수 있도록 출제와 검토과정에 교사 참여의 폭을 확대하고, 대학생이 수능 문항 검토에 참여하도록 하겠다"라고도 했다.

 

교육대전환위는 우선 대입 공정성 위원회를 설치해 대학 수시전형을 모니터링하는 방식의 '대입 공정성 강화' 공약을 내놨다. 수시 입시부정은 엄단하고, 신입생 선발 과정에서 수시 비율이 높은 대학에 대해서는 정시와 수시 비율을 조정하겠다고도 했다.

 

'돌봄 국가책임'의 일환으로 초등학생이면 모두 오후 3시에 하교하는 '동시 하교제'를 도입하고, 초등학교 방과 후 돌봄 시간을 7시까지 연장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 교육 플랫폼 'K-Eduverse'를 구축(디지털 전환 교육)하고, 초등학교 학급 당 학생 수를 20명으로 단계적으로 줄여 교육여건을 개선한다는 공약도 제시했다.

 

교육대전환위는 또 아이들이 지역에서 역사, 지리, 노동, 인권, 환경 등을 배울 수 있는 지역학습일(일명 '행복한 지요일') 제도를 도입하겠다고 했다.

 

지역 혁신 대학들이 교수·연구인력·교육 프로그램을 공유하는 '공유대학'(동반성장 고등교육 생태계 조성)을 추진하고, 대학평가제도를 효율화하며, 전문대학이 참여하는 '평생학습시민대학' 플랫폼을 신설해 평생학습을 늘리겠다고 밝혔다.

 

이러한 8대 공약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대략 10조원 가량의 재원이 필요하다고 교육대전환위 측은 밝혔다.

 

이 후보는 공약 발표문에서 "더이상 금수저와 흙수저라는 말이 대물림돼선 안 된다"며 "교육 기회의 사다리를 더 공평하고 단단하게 세울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공약을 발표하는 자리에는 교육대전환위원장인 유기홍 의원, 박찬대·권인숙·서동용·윤영덕 의원 등이 참석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