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오징어게임’ 오영수, 韓 배우 최초 골든글로브 남우조연상 수상

입력 : 2022-01-10 11:44:29 수정 : 2022-01-10 16:22: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넷플릭스 제공

배우 오영수(78)가 한국 배우 최초로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남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오영수는 10일(한국시간) 열린 제79회 미국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으로 TV부문 남우조연상을 받았다.

 

오영수는 올해 세 번째로 골든글로브 남우조연상에 도전하는 '석세션'의 키에라 컬킨을 비롯해 '더 모닝쇼'의 빌리 크루덥, 마크 듀플라스, '테드 라소'의 브렛 골드스타인 등 쟁쟁한 후보들을 제치고 수상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인 '오징어 게임'은 456억원의 상금을 차지하기 위해 목숨을 걸고 벌이는 서바이벌 게임을 그린다. 오영수는 게임 참가자로 '깐부 할아버지'라는 별칭을 얻은 오일남 역을 맡았다.

 

한편 TV드라마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랐던 이정재 수상은 아쉽게 불발됐다. 이 부문 트로피는 '석세션'의 제레미 스트롱에게 돌아갔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