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주유소·LPG 충전소서도 전기차 충전할 수 있도록 제도 개선하겠다”

입력 : 2022-01-11 07:00:00 수정 : 2022-01-11 12:06: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존 주유소와 LPG충전소를 전기자동차 충전 가능한 친환경 에너지 거점으로 만들겠다”

국회 사진기자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선거 후보(사진)는 10일 전기자동차도 기존 주유소와 LPG 충전소에서 충전이 가능하도록 관련 제도를 개선하겠다는 공약을 내놓았다.

 

윤 후보는 이날 '석열씨의 심쿵약속' 다섯 번째 공약으로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대 방안을 제시하고 "기존 주유소와 LPG충전소를 전기자동차 충전이 가능한 친환경 에너지 거점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분산에너지 활성화 대책을 통해 주유소를 자가발전이 가능한 에너지 슈퍼스테이션으로 전환하는 계획을 지난해 6월 발표했지만, 주유시설과 전기자동차 충전설비 간 이격거리 규정으로 인해 주유소 기반 전기자동차 충전 인프라 확산에는 한계가 있는 실정이다. 현행 주유시설 이격거리는 주유기 6m, 탱크주입구 4m, 통기관 2m로 규정돼있다.

 

주유소 내부 또는 인근에 태양광이나 연료전지 분산전원을 설치해 전기차 충전에 필요한 전력 일부를 자체 공급토록 했으나, 현행 위험물안전관리법에 따라 현실적으로 설치가 불가능하다.

 

이에 윤 후보는 주유소와 LPG 충전소 내 설치가능 건축물에 '연료전지'를 포함하고 전기자동차 충전 설비 관련 규제를 완화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대한민국이 다가오는 전기자동차의 시대를 선도하는 나라가 될 수 있도록 규제를 해소하고 관련 산업을 진흥해 나갈 계획"이라고 윤 후보는 설명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