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파트 경매시장도 ‘꽁꽁’... 12월 낙찰률 연중 최저 기록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1-10 12:00:00 수정 : 2022-01-10 10:33: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 성동구 응봉산에서 바라본 강남일대 모습. 뉴스1

가격 하락 움직임, 시중금리 인상 등에 따른 눈치보기 장세가 강하되면서 서울과 수도권 일부 지역에서 아파트값이 하락 전환하는 가운데 전국 아파트 경매시장도 꽁꽁 얼어붙고 있다.

 

10일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이 발표한 ‘2021년 12월 경매동향보고서’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경매 진행건수는 1245건으로 이 중 531건이 낙찰됐다.

 

이로써 지난해 1월부터 11월까지 월간 50%대를 유지하던 전국 아파트 낙찰률은 전월(52.9%) 보다 10.2%p 하락하면서 연중 최저치인 42.7%를 기록했다.

 

낙찰가율도 전월(104.2%)에 비해 3.6%p 낮은 100.6%를 기록했고, 평균 응찰자 수도 5.1명으로 연중 가장 낮은 수치를 보였다.

 

특히 서울 아파트 낙찰률이 큰 폭으로 떨어졌다.

 

서울 아파트의 낙찰률은 46.9%로 전월(62.2%) 보다 15.3%p 떨어지면서 연중 최저치를 경신했다. 낙찰가율도 전월(107.9%) 대비 4.6%p 낮은 103.3%를 기록했는데,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던 지난 10월(119.9%)에 비하면 16.6%p나 떨어진 수치다.

 

평균 응찰자 수도 3.4명으로 다른 달에 비해 확연히 줄어 들었다. 지속적인 금리인상 이슈와 높아진 대출문턱 탓에 매수세가 급격히 감소한 것으로 해석된다. 

 

인천 아파트 낙찰률은 65.4%로 전월(62.8%)에 비해 2.6%p 상승했지만, 낙찰가율은 전월(111.9%) 대비 6.2%p 하락한 105.7%를 기록했다. 지난해 8월부터 10월까지 120%대의 높은 수준을 유지했던 인천 아파트 낙찰가율이 11월(111.9%)에 이어 12월에도 하락세를 보였다. 평균 응찰자 수 역시 전월 보다 1.1명 줄어들어 연중 최저치인 4.7명으로 집계됐다.  

지지옥션 제공

경기도 아파트 낙찰률 역시 하락했다. 지난해 12월 낙찰률은 61.9%로 전월(76.0%) 보다 14.1%p 떨어졌다. 반면 낙찰가율은 109.9%로 전월 보다 소폭 상승하면서 상대적으로 강세를 보였다. 이는 서울 접근성이 양호한 곳을 중심으로 감정가 6억원 이하의 중저가 아파트에 여전히 매수세가 유지되기 때문이라고 지지옥선은 설명했다.

 

지방 5대 광역시 아파트 낙찰가율은 모두 하락했다. 하락폭이 가장 컸던 지역은 울산으로 전월(108.2%) 대비 14.2%p 하락하며 94.0%를 기록했는데, 100%대 아래로 내려간 것은 지난해 7월(97.2%) 이후 5개월 만이다. 다음으로 부산(94.7%)이 전월(101.2%) 대비 6.5%P 떨어져 두 번째로 낙폭이 컸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