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위중증 786명, 34일 만에 700명대…신규 확진 3007명

입력 : 2022-01-10 09:50:31 수정 : 2022-01-10 09:50: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9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중구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 서 있다. 뉴시스

주말인 일요일 하루 전국에서 3007명이 코로나19에 신규 확진됐다. 위중증 환자는 34일 만에 700명대로 내려왔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10일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3007명으로, 누적 확진자는 총 66만7390명이다.

 

일주일 전인 지난 3일(3129명)보다 22명 줄었다. 통상적으로 월요일은 주말 검사량 감소의 영향으로 확진자가 줄어드는 양상을 보인다.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2768명, 해외유입 사례는 239명이다. 서울 781명, 경기 1014명, 인천 125명 등 수도권이 63.9%를 차지한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 821명보다 35명 줄어든 786명으로 나타났다. 위중증 환자가 700명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해 12월7일 이후 34일 만이다.

 

사망자는 34명 늘어난 누적 6071명이다. 치명률은 0.91%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