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코넥스→코스닥 이전상장 문턱 낮추고 투자자 규제 폐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1-10 06:00:00 수정 : 2022-01-10 01:58: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중소기업 전용 주식시장인 코넥스를 활성화하기 위해 기본예탁금과 소액투자 전용계좌 등 투자자에 대한 규제가 폐지된다. 아울러 코넥스에서 코스닥으로 ‘신속 이전상장 제도’의 재무 요건이 완화되고, 재무 요건이 없는 상장 경로가 신설된다.

 

금융위원회와 한국거래소는 9일 이러한 내용을 포함하는 ‘코넥스 시장 활성화 방안’을 공개하고, 올해 상반기에 시행한다고 밝혔다.

 

활성화 방안에 따라 우선 코넥스 시장에 상장해 준비를 거친 중소기업이 더 쉽게 코스닥 시장으로 이전상장할 수 있도록 신속 이전상장제도 중 ‘성장성’ 경로의 재무 요건에서 매출 증가율 요건을 현행 20%에서 10%로 완화한다. 또 재무 요건 없이 시가총액과 유동성 평가로 이전 상장이 가능한 경로가 추가된다.

 

일정 규모 이하 코넥스 상장 기업에는 내부회계관리제도 감사를 면제하는 등 회계·공시 부담을 덜어주고, 지정자문인의 유동성 공급과 공시 대리 기간을 단축해 수수료 부담을 경감해주는 방안도 추진한다.

 

투자자에 대한 규제는 없애고 편의는 개선한다.

 

코넥스에 투자하기 위해 3000만원 이상의 기본예탁금을 제시하거나 소액투자 전용계좌(연 3000만원 한도, 1인 1계좌)를 이용해야 하는 투자자 규제는 폐지된다. 단, 거래를 처음 시작하는 투자자가 코넥스 시장의 투자 위험성을 충분히 인식하도록 투자 유의사항을 사전에 고지키로 했다.

 

코넥스도 유가·코스닥 주식처럼 온라인거래시스템(HTS·MTS)에서 검색·매매가 가능하게 하고, 포털을 통한 투자정보 제공을 확대한다.

 

아울러 △최대 1000억원 규모 ‘코넥스 스케일업’ 펀드 조성·투자 △코넥스 기업에 이전상장 컨설팅 제공 △이전상장 관련 수수료 면제 △기술특례 이전상장 시 기술평가 완화 등 코넥스 기업에 대한 지원도 강화한다.

 

이번 활성화 방안 중 거래소 규정 개정으로 시행할 수 있는 사항은 1분기, 그 외 증권사 등과 협의가 필요한 과제는 상반기에 시행될 예정이다.

 

금융위는 “기업의 코스닥 직상장 선호, 비상장주식 등 대체투자자산 거래 확대 등으로 최근 코넥스 시장이 다소 위축되는 모습”이라며 “코넥스 시장이 중소기업과 자본시장을 연결하는 핵심 플랫폼으로서 본연의 기능을 할 수 있도록 활성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금융위에 따르면 2016년 50개였던 코넥스 신규 상장 기업 수는 2017년 29개로 줄었고, 2018년 21개, 2019년 17개, 2020년 12개에 이어 지난해 7개로 감소했다. 코넥스에서 코스닥으로 이전상장은 2018년 이후 12~13개로 제자리걸음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