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동연 “文에 부동산대책 보고 중 고성 오가며 싸워”

입력 : 2022-01-09 23:00:00 수정 : 2022-01-09 21:35: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동연 ‘反文 표심’ 잡기

유튜브 출연 “1대 15로 싸워” 일화 공개
“靑 참모 양도차액 100% 과세 주장도”
李·尹 부동산 공약엔 “둘 다 포퓰리즘”
사진=경제전문 유튜브 채널 ‘삼프로TV_경제의신과함께’ 캡처.

새로운물결 김동연(사진) 대선후보가 9일 문재인정부 경제부총리 시절 청와대 참모들과 부동산 정책 등을 두고 격론을 벌인 일화를 공개하며 ‘반문 표심’ 잡기에 나섰다.

김 후보는 이날 경제전문 유튜브 채널 ‘삼프로TV’에 출연해 “문재인정부에서 (경제부총리를 맡아) 부동산 대책을 할 때 청와대와 크게 싸웠고 고성이 오갔다. 대통령께 보고하던 중에 생긴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 후보는 “그 자리에 청와대 수석도 있고 실장도 있고 거의 뭐 ‘1대 15~20’으로 싸웠다”며 “당시 경제는 홍장표 수석이었으나, 부동산은 김수현 사회수석이 하긴 했다. 정책실장은 장하성 실장이었다”고 설명했다.

김 후보는 “두 가지가 부딪혔다. 저는 부동산에 정치 이념이 들어가면 안 된다는 입장이었고, 투기 억제 일변도 정책만으로 안 되니 공급 확대를 이야기했다”며 “그때가 2018년이었는데 안 받아들여졌다”고 설명했다.

당시 청와대에서는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에 대해 ‘양도 차액 100% 과세’를 주장한 참모도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누구라 말은 안 하겠지만 모 핵심이 ‘양도 차액 100% 과세’를 말하더라”며 “깜짝 놀라서 ‘미쳤냐. 사회주의 국가도 아니고’라며 한 마디로 거절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당시 제가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를 2년 유예하고 2년 뒤 다시 살려서 5%포인트를 올려도 좋다’고 제안하며 두 개가 패키지로 가야 한다고 했는데, 뒤에 것만 받겠다고 결정을 하셨다”며 “제가 계속 불가 이야기를 했는데 제가 계속 고집부리니까 배석한 비서관이 ‘대통령한테 항명하는 거냐’는 말까지 나왔다”고 전했다.

대선이 50여일 앞으로 다가온 상황에서도 지지율이 1%를 넘기지 못하는 상황이 계속되자 문재인정권의 부동산실정에 대항한 경험을 집중 부각하며 존재감 키우기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김 후보는 “(회의 이후) 수석하고 비서실장이 따라 나와서 대판 싸웠다. 제가 굉장히 험한 말까지 했고 쌍소리까지 했다. 따라 나오길래 ‘그만두겠다’고 했다”며 “양도세 유예를 통해 매물이 나오게 하는 게 목적인데 그건 안 받는 건 물론이고 오히려 더 올린다고 하니 그땐 너무 화가 났다”고 밝히기도 했다.

김 후보는 이날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도 “50조원, 100조원, 국채발행해서 추경 이야기를 하는데 전혀 현실성 없다. 선심성 포퓰리즘으로 두 쪽 다 문제”라며 날을 세웠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