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4세대 실손으로 전환하면 보험료 반값”

입력 : 2022-01-09 20:02:10 수정 : 2022-01-09 22:17: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보험업계, 1년간 50% 할인 혜택
1~3세대 가입자 6월까지 신청해야

보험업계가 지난해 예고한 ‘4세대 실손의료보험으로 전환 시 1년간 보험료 반값 혜택’을 시행한다. 기존 실손보험의 과도한 보험금 지급에 따른 만성 적자를 줄이기 위한 대책이지만 효과를 거둘지는 미지수다. 손해보험협회와 생명보험협회는 1∼3세대 실손보험 가입자 중 1월부터 6월까지 4세대 실손보험으로 전환하는 가입자에게 1년간 보험료를 50% 할인해 준다고 9일 밝혔다.

 

협회는 “지난해 7월 출시한 4세대 실손은 보장범위와 한도가 기존과 유사하면서 보험료는 대폭 인하됐다”며 “소비자 신뢰도 및 선택권 제고를 위해 이번 혜택을 제공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4세대 보험으로 전환하려면 본인이 가입한 보험사의 고객센터에 문의하거나 담당 설계사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이미 본인이 가입한 보험회사에 계약전환을 신청했으나 아직 할인혜택을 받지 못한 경우, 해당 보험사의 시스템 구축 이후 할인 보험료 정산을 받을 수 있다.

 

지난해 실손보험 적자가 역대 최대인 3조6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자 보험업계는 올해 1∼3세대 실손 보험료를 평균 14.2% 인상하기로 했다.

 

손보협회에 따르면 40세 남성을 기준 올해 월 실손보험료는 1세대가 4만7310원, 2세대가 2만8696원, 3세대가 1만4512원가량이다. 4세대는 월 1만1982원이다.

 

기존 실손보험에 가입한 40세 남성이 4세대 실손으로 전환할 경우 1세대는 연 42만원대, 2세대는 연 20만원대 보험료가 줄어든다. 또 1년간은 여기에 7만원대 할인을 더 받을 수 있다. 보험료가 부담스러운 기존 실손 가입자는 4세대로 전환을 고려해볼 만하다.

 

하지만 보험료 절약을 위해 4세대 실손으로 전환하는 가입자가 크게 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4세대 실손은 자기부담금이 20∼30%로 높고 진료를 많이 받을 경우 보험료가 최대 3배까지 할증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