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용진 “롯데 가서 3만1000원짜리 버거 먹고 옴. 자유란 무슨 의미·가치일까?”

입력 : 2022-01-10 07:00:00 수정 : 2022-01-10 11:57: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 부회장, 작년에도 수차례 인증샷으로 경쟁사 방문 사실 알려…현장 경영 중시하는 모습
정용진 부회장 인스타그램 갈무리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잇따른 '멸공' 발언 논란이 정치권으로까지 번졌지만, 그는 이에 개의치 않고 계속 관련 발언을 이어가고 있다.

 

정 부회장은 9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넘버원 노빠꾸'라는 글자 장식이 꽂힌 케이크 사진을 올리면서 "나의 멸공은 오로지 우리를 위협하는 위에 있는 애들(북한)을 향한 멸공"이라며 "날 비난할 시간에 좌우 없이 사이좋게 싸우지 말고 다 같이 멸공을 외치자. 그게 바로 국민들이 바라는 대화합"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한자로 직접 '사업보국, 수산보국'을 쓰는 장면을 동영상으로 공개했다. 삼성그룹 창업주인 호암 이병철 회장의 창업이념으로도 알려진 사업보국은 기업을 일으켜 국가에 기여한다는 의미다.

 

자신의 멸공 발언을 둘러싸고 여야 정치권에서도 논란이 벌어지는 데 대한 반응인 셈이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전날 이마트에서 장을 보며 멸치와 콩을 든 모습의 사진을 공개한 이후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일각에서는 정 부회장에 대한 비판이 제기됐고, 국민의힘에서는 정 부회장을 지원사격 하는 입장이 나왔다.

 

정 부회장은 전날 윤 후보의 멸치·콩 인증 사진 이후에는 영덕대게 등의 사진을 올리며 "다음엔 멸치와 콩으로 맛 나는 요리 구상해봐야겠다"며 '대게수호, 꽃게수호, 멸공' 해시태그를 달았다.

 

정 부회장은 또 전날 조 전 장관의 트위터 글을 캡처에 올리면서 '리스펙'이라는 해시태그를 달기도 했다. 리스펙은 영어로 '존경한다'(respect)는 뜻으로, 반어적 의미로 사용한 것으로 해석된다.

 

그는 트위터에 "21세기 대한민국에 숙취해소제 사진과 함께 '#멸공'이란 글을 올리는 재벌 회장이 있다. 거의 윤석열 수준이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한편 정 부회장은 이날 새벽 인스타그램에 서울 잠실 롯데월드몰에 입점한 고든 램지 버거를 찾아 맛보는 사진과 함께 "롯데 가서 3만1천원짜리 고든램지 버거 먹고 옴. 이날은 엄청난 자유를 만끽함. 나에게 자유란 무슨 의미이고 가치일까?"라는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박멸하자 코로나" 글과 함께 '#멸코' 해시태그를 달았다.

 

그는 또 전날 저녁에는 롯데 애비뉴엘 간판이 보이는 곳에서 찍은 인증샷과 함께 "역시 롯데는 롯데다. 오랜만에 롯데 방문"이라고 썼다.

 

신세계그룹은 '정용진 버거'로 유명한 노브랜드 버거를 운영하고 있다.

 

고든램지 버거는 버거 하나당 가격이 2∼3만원에 달하는 '고가'로 유명하지만, 노브랜드 버거는 기존 프랜차이즈 버거 사이에서도 가성비로 이름을 알린 브랜드다.

 

정 부회장은 지난해에도 여러 차례 인증샷으로 경쟁사 방문 사실을 알리는 등 현장 경영을 중시하는 모습을 보여왔다.

 

또 평소 요리에도 관심이 많아 피코크 제품 등도 직접 시식하는 모습을 자주 보여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