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공수처에 가족들 통신자료 조회 당한 한동훈 “정상적인 수사 방식 아니다”

입력 : 2022-01-10 07:00:00 수정 : 2022-01-09 16:00: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누가, 어떤 이유로, 어떤 절차 거쳐 이런 일 했는지 구체적으로 밝혀 책임 물어야”

연합뉴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한동훈 사법연수원 부원장(검사장)의 가족, 팬카페 회원 등의 통신자료를 조회한 사실이 알려지자 한 검사장이 "정상적인 수사 방식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한 검사장은 9일 입장문을 내고 "수사 대상이 고위공직자로 엄격히 한정된 공수처가 동호회 활동을 하는 순수 민간인들을 무차별 통신조회하는 것은 선량한 국민들을 겁주고 불안하게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공수처는 지난해 한 검사장과 그의 아내, 미성년 자녀의 통신자료(가입자 정보)를 조회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두고 공수처가 통신영장을 발부받아 한 검사장의 통화·문자 내역과 상대방 전화번호 등이 포함된 '통신사실 확인자료'를 들여다본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이밖에 한 검사장 지지자들이 모인 팬카페 '위드후니' 회원 일부도 통신자료 조회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검사장은 "정치권에서 근거 없이 '뇌피셜'로 정파적 의혹을 제기하면서 공수처 수사를 요구하고, 어용 단체가 그대로 공수처에 고발하며 '언플'하면 공수처는 언론인이든 민간인이든 가리지 않고 탈탈 턴다"며 "그러고 나서도 아무것도 안 나오면 '아마추어라 그렇다'며 뭉개고 넘어가는 일들이 반복된다"고 썼다.

 

이어 "누가, 어떤 이유로, 어떤 절차를 거쳐 이런 일을 했는지 구체적으로 밝혀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그러지 않으면 앞으로는 마음에 안 든다고 마구잡이로 털고 겁주는 게 정상적인 수사방식이자 '뉴노멀'이 될 것"이라고 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