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방역 패스 의무적용 하루 전 이마트서 장본 尹 “주먹구구식 정책 폐기해야”

입력 : 2022-01-10 07:00:00 수정 : 2022-01-10 12:23: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버스와 지하철은 되고, 생필품 구매는 안 되는 대책 누가 받아들이겠는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8일 이마트 이수점에서 여수멸치와 약콩을 사고 있다. 윤 후보는 인스타그램에 두 사진을 올렸다.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제공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9일 내일(10일)부터 백화점이나 대형마트에도 방역패스가 적용되는 것과 관련해 "비과학적 주먹구구식 방역패스 정책을 폐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내일부터 '마트 갈 자유'조차 제한된다. 외식 제한은 물론이고 장을 봐 집에서 밥도 해 먹을 수 없게 하는 조치는 부당하다"고 지적했다.

 

윤 후보는 "위중증 환자 증가와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백신접종이 최선임에는 이견이 없다"면서도 "생필품 구매를 위한 최소한의 자유까지 침해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백신을 맞지 않는 임신부를 비난해서도 안 된다"며 "법원의 잇따른 제동은 더 책임감 있는 정책을 수립하라는 국민의 뜻과 같다. 미접종자들을 감안한 정교한 정책을 시행하고 백신 접종에 대한 불신을 해소해야 한다"고 했다.

 

윤 후보는 "버스와 지하철은 되고, 생필품 구매는 안 되는 대책을 누가 받아들이겠는가"라고 반문하며 "식당 영업을 일률적으로 9시까지로 제한하는 것 역시 비상식적"이라고 꼬집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