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KIA, 새 외국인 좌완 놀린 90만달러에 영입…외인구성 완료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1-09 11:30:27 수정 : 2022-01-09 11:30: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프로야구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서 과감한 투자를 했던 KIA가 외국인 선수 영입까지 완료하며 2022시즌을 대비한 선수 구성을 마쳤다. 

KIA는 9일 새 외국인 투수 좌완 션 놀린(33)과 계약금 25만달러, 연봉 35만달러, 옵션 30만달러 등 총액 90만달러에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키 193㎝, 몸무게 113㎏으로 우람한 체구를 지닌 놀린은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4시즌, 마이너리그에서 9시즌 동안 뛰었다.

지난해 워싱턴 내셔널스에서 10경기에 등판해 평균자책점 4.39를 기록한 것을 합쳐 빅리그에서는 통산 1승5패, 평균자책점 5.74를 남겼다. 마이너리그에서는 41승 29패, 평균자책점 3.48을 기록했으며 2020년에는 일본프로야구 세이부 라이언스 유니폼을 입었다.

KIA 구단은 놀린이 평균 시속 147㎞(최고 151㎞)의 빠른 볼과 체인지업, 컷 패스트볼, 커브 등을 던지며 경기를 노련하게 운영하며 선발 투수 경험이 풍부해 위기관리 능력도 수준급이라고 소개했다.

 

이로써 KIA는 앞서 영입한 외야수 소크라테스 브리토(30), 우완 투수 로니 윌리엄스(26)와 놀리까지 지난해 뛰었던 외국인 선수를 모두 교체하는 물갈이를 통해 새로운 도약을 기대하고 있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