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조계종 “종교편향, 불교왜곡” 비판…21일 전국승려대회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1-09 12:41:00 수정 : 2022-01-09 11:28: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부가 특정 종교를 편향한다고 규탄해 온 불교계가 전국승려대회를 예고했다.

 

9일 불교계에 따르면 조계종 종교편향 불교왜곡 범대책위원회는 오는 21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전국승려대회를 개최한다. 승려대회에는 전국 주요 사찰 주지를 비롯해 종단 중앙종무기관 교역자, 30개 종단 협의체인 한국불교종단협의회 소속 승려, 재가불자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승려대회 봉행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최근 열린 범대책위 회의에서 “위법망구(爲法忘軀·법을 위해 몸을 잊다) 자세로 임해달라”는 뜻을 피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계종은 그동안 종교편향과 불교왜곡 사례를 거론하며 정부 비판했다. 특히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전국 주요 사찰이 걷는 문화재관람료를 ‘통행세’로 지칭하고, 해당 사찰을 ‘봉이 김선달’에 비유한 것에 강하게 반발했다. 이에 민주당 지도부와 정 의원, 이재명 대선후보까지 사과했으나 조계종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조계종은 지난해 성탄절을 앞두고 문화체육관광부가 천주교 서울대교구의 캐럴 캠페인에 예산을 지원한 것을 두고도 반발했다. 특정 종교 캠페인에 정부 예산을 지원하는 것은 종교편향에 해당한다는 것이다. 황희 문체부 장관이 총무원장을 찾아 사과하고 캠페인에 더는 관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전달했으나 불만은 가라앉지 않았다. 가톨릭 신자인 문재인 대통령이 해외 순방 때 미사에 참석하거나 가톨릭 성직자를 접견했던 일 등을 두고도 종교편향이라는 목소리가 나왔다.

 

조계종은 내달 26일 또는 27일 서울 광화문이나 시청광장에서 전국 승려와 신도들이 함께하는 범불교도대회도 열겠다며 공세의 끈을 바짝 당기고 있다. 집회를 청와대 앞에서 여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