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작년 11월 카드 지출액 급증…"위드 코로나 효과 컸다"

입력 : 2022-01-09 08:52:46 수정 : 2022-01-09 08:52: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승인액 87조4천억원, 1년전보다 14%↑…법인카드 16.5% 급증
'코로나 직격탄' 숙박·음식점업도 승인액 14.1%↑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이 이뤄졌던 작년 11월 카드(신용카드+체크카드) 지출액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정부가 작년 11월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 조치를 완화함에 따라 전방위적으로 소비가 늘어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9일 여신금융협회 여신금융연구소에 따르면 작년 11월 카드 승인액은 87조4천억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14% 늘었다.

승인 건수도 20억4천만건으로 전년 같은 달보다 11.6% 증가했다.

주목할 점은 법인카드 승인액이 15조6천억원으로 전년 동월보다 16.5% 급증했다는 점이다.

카드사 한 관계자는 "작년 11월 한 달간 위드 코로나로 영업 제한이 풀리면서 개인 모임이 늘었고 그동안 연기됐던 기업의 저녁 회식 등으로 카드 지출액이 급증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카드 평균 승인액도 워드 코로나가 시행되기 전인 작년 10월과 비교해 11월이 늘었다.

작년 10월 카드 평균 승인액은 4만461원이었으나 11월에는 4만2천921원으로 6.1% 증가했다. 전년 동월 대비로도 2.1% 상승했다.

법인카드 승인액은 작년 10월 11만7천150원에서 11월 12만4천834원으로 6.6% 증가했다.

카드 승인실적은 도매 및 소매업뿐만 아니라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았던 숙박 및 음식점업에서도 작년 11월에는 급증했다.

숙박 및 음식점업의 카드 승인 실적은 작년 11월 10조9천200억원으로 전년 동월보다 14.1% 늘었다.

운수업, 사업시설관리 및 사업지원 서비스업은 각각 전년 동월 대비 43.3%와 32.4%나 증가했다.

도매 및 소매업도 카드 승인 실적이 작년 11월 46조1천200억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13.7% 늘었고 교육서비스업은 15.7%,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은 15.9%, 예술·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은 19.2% 각각 늘었다.

하지만 작년 12월 중에는 오미크론 변이로 코로나19 방역 조치가 다시 강화되면서 카드 지출액이 11월보다 오히려 줄어들었을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카드업계의 다른 관계자는 "국민의 대부분이 현금이 아닌 카드를 쓰는 시대라는 점을 고려하면 작년 11월 카드 승인 현황을 볼 때 위드 코로나 효과가 확실히 나타났다고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